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포브스 "미국 경기부양책으로 폭발적 증시 상승 올해 재현될 수도"

김용원 기자
2021-01-22   /  11:20:25
미국 정부 경기부양책으로 시중에 풀리는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유입돼 미국 증시 고평가를 이끌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언론이 바라봤다.

포브스는 22일 증권사 JP모건 보고서를 인용해 "2020년 봄에 일어난 폭발적 증시 상승이 올해 재현될 수도 있다"며 "자금 유동성 확대에 달려 있는 문제"라고 보도했다.
 
포브스 "미국 경기부양책으로 폭발적 증시 상승 올해 재현될 수도"

▲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미국 투자자들이 경기부양책으로 받은 지원금을 주식투자에 사용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증시 상승을 주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미국 바이든 정부는 1인당 1400달러(약 154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경기부양책을 준비하고 있다.

포브스는 투자자들이 마땅히 돈을 쓸 곳이 없는 상황에서 지원금을 받아 재미로 주식에 투자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다수의 투자자들은 꼭 주식투자로 돈을 벌려는 것이 아니라 여유자금이 생기면 도박을 하는 것처럼 재미를 위한 목적으로 투자하는 사례도 있다는 것이다.

포브스는 "정부 지원금이 지급된 뒤 주식투자가 늘어나는 사례가 수치상으로도 확인되고 있다"며 "지원금의 대부분이 주식시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이라고 바라봤다.

주식계좌 신규 개설이 최근 들어 사상 최대규모로 늘어나고 있는 점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포브스는 정부 경기부양책으로 자금 유동성이 소비로 이어져 기업 실적 개선을 이끌어야 하지만 이런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주식시장으로만 흘러가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바라봤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주가가 근본적 기업가치와 관계 없이 더욱 고평가될 수 있다는 것이다.

포브스는 "이미 거품상태에 있는 미국 증시에 거품이 더욱 커지는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이성적이지 않은 주식 거래 행태도 관측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중기부 장관 권칠승, 코로나19에 소상공인 살 길은 디지털 변신뿐
  2. 환경부 할 일은 친환경차 보급 로드맵, 장관 한정애 현대차 먼저 찾아
  3. 문체부 장관 황의, 확장현실기술을 코로나19 이길 문화뉴딜 중심에
  4. 대규모 아파트도 리모델링 움직임, 대형건설사도 수주경쟁 본격화
  5. DL이앤씨, 개포동 성원대치2단지 수직증축 리모델링실적 쌓기 눈앞
  6. 삼성물산 이촌동 코오롱아파트 리모델링 관심, 오세철 도시정비 확대
  7. 젠큐릭스 암 조기진단시장 선점하나, 조상래 진단키트 경쟁력 높여
  8. 치매치료제 나오나, 피플바이오 메디프론 진단키트 수혜 기대품어
  9. 바디텍메드 항체 진단키트로 미국에, 최의열 백신 접종 뒤 수요 바라봐
  10. KB국민은행 작년 리딩뱅크 지켜, 허인 올해 새 성장동력 발굴 적극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