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국민권익위,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최종합의 발표 연기 [단독]

조장우 기자
2020-11-25   /  17:56:49
대한항공과 서울시 사이 벌어진 송현동 부지 매각과 관련한 갈등을 마무리하기 위한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안 최종합의가 또다시 미뤄졌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25일 “당초 26일로 예정됐던 대한항공과 서울시 사이 합의가 기한을 정하지 않고 잠정적으로 미뤄질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최종합의 발표 연기 [단독]

▲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연합뉴스>


송현동 부지는 서울시 송현동 48-9번지 일대에 위치한 대한항공 소유의 3만6642㎡ 규모의 토지를 말한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송현동 부지 매각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서울시가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조성하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부지를 매입하려던 업체들이 모두 매입의사를 철회하면서 대한항공의 매각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대한항공은 올해 6월11일 송현동 부지를 공원화하려는 서울시의 계획이 위법하다면서 고충민원을 국민권익위에 냈다. 

국민권익위는 그동안 서울시와 대한항공 사이에서 중재를 벌여왔다.

국민권익위는 26일 권태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주재로 예정된 현장 조정회의에서 대한항공과 서울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가 참석해 송현동 부지의 매각방식과 시점 등 주요 쟁점을 두고 조정과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23일 밝힌 바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화솔루션 목표주가 높아져, "화학과 태양광 좋아 실적호조 예상"
  2.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이 뜬다, 고바이오랩 지놈앤컴퍼니 천랩 주목받아
  3. [오늘Who] 우리카드 맡은 김정기, 자동차금융과 디지털로 수익다변화
  4. GC녹십자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계약 유력"
  5. 현대약품 단독대표 오른 오너3세 이상준, 신약개발능력 입증 무거워
  6. 지놈앤컴퍼니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진전, 1분기 기술수출 가능성
  7.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에 올해부터 소형전지 본격 공급"
  8. LG그룹 공격적 사업재편, 구광모 선택과 집중 인수합병에 시선몰려
  9. [오늘Who] 신창재, 교보생명 경영권 걸린 분쟁에서 유리한 위치 올라
  10. 인텔 구원투수로 돌아온 새 CEO 겔싱어, 애플 잡스처럼 성공신화 쓸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