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최정우 광양제철소 노동자 사망 사과, "대책반 설치해 사고원인 파악"

장은파 기자
2020-11-25   /  12:26:46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이 광양제철소 노동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사과했다.

포스코는 25일 최정우 회장의 이름으로 보도자료를 통해 “광양제철소 산소 배관설비사고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최정우 광양제철소 노동자 사망 사과, "대책반 설치해 사고원인 파악"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앞서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산소밸브를 조작하다 포스코 직원 1명과 협력사직원 2명 등 모두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 회장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현장에서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현재 사고대책반을 설치해 관계기관과 협조하며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과 신속한 사고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속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무거운 책임감을 지니고 후속조치에 모든 힘을 기울이겠다”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노션 주식 매수의견 유지, "현대차 기아차 마케팅 확대의 수혜 커져"
  2. 폴리실리콘 가격 고공행진, 이우현 OCI 태양광 다시 일으킬 힘받아
  3. 셀트리온헬스케어 실적증가 지속 가능, 코로나19 치료제 수출 예상
  4. 전남 첨단의료단지 밀어붙이는 김영록, 복지부는 '오송 대구가 먼저'
  5. 현대차그룹과 애플 전기차 협력, 현대차와 기아 역할분담도 한 방법
  6. 한국전력, 미국 괌 태양광발전사업에 중국회사 태양광모듈 사용 [단독]
  7. 현대차 목표주가 높아져, "세계 전기차시장 선두업체 경쟁력 확보"
  8.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성장주 주가 부담 커져 가치주에 주목할 때
  9. [오늘Who] 현대중공업 중대재해와 전면전, 이상균 자나깨나 안전
  10.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 상향, “양극재 유럽 현지생산해 경쟁력 확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