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CJ제일제당 내년에도 가공식품 호조 예상, 아미노산 매출도 성장세

나병현 기자
2020-11-25   /  11:30:12
CJ제일제당이 가공식품과 아미노산 제품의 수요 확대로 실적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경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CJ제일제당의 중장기 국내외사업 방향성은 음식료업체 가운데 가장 견고하다”며 “가공식품 매출은 2021년에도 추가적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며 바이오부문도 아미노산 제품 수요 확대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CJ제일제당 내년에도 가공식품 호조 예상, 아미노산 매출도 성장세

▲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이사.


CJ제일제당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4조5905억 원, 영업이익 2조3023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예상 실적보다 매출은 1.1%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 감소하는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식품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2021년에는 역기저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올해 높은 수준의 소비 확대에도 불구하고 2021년 가공식품의 매출은 4%가량 추가 증가율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에 지속했던 판관비 효율화도 유의미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분석됐다.

CJ제일제당이 보유한 미국 냉동식품업체 슈완스도 코로나19에 따른 B2C(기업과 소비자 사이 거래)시장 확대로 더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바이오부문은 중국내 양돈 사육두수가 회복되면서 아미노산 제품 수요가 확대돼 사료첨가제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발린, 알지닌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비중 확대를 통해 수익성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은 코로나19 발발 뒤 소비추세 변화에 적합한 사업 포트폴리오가 빛을 내고 있으며 이러한 흐름은 중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영업체력이 확대된 국내외 가공식품의 이익 기여가 두드러진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정세균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2월 초부터 현장에 투입 기대"
  2. [오늘Who] 신한금융 경영관리부문장 허영택, '하나의 신한' 짊어지다
  3.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말레이시아 LNG운반선 6척 놓고 중국과 경쟁”
  4. 케이뱅크 새판 짜기는 금융전문가 손에, KT 외부출신 서호성 선택받다
  5. LG화학 목표주가 높아져, "전지 포함 주요사업 모두 영업이익 좋아"
  6. 삼성엔지니어링, 올해도 해외 가스플랜트 수주할 가능성 높아
  7. 르노삼성차 희망퇴직 확대, 시뇨라 노조와 임단협 타결 더 꼬일 판
  8. 하나금융 외부출신 대표 성과 거둬, 이진국 김희석 김동환 재신임받나
  9. 신세계 CJ 롯데 '한국의 디즈니랜드' 꿈, 코로나19 이후를 바라보다
  10. 스타트업 찾는 글로벌 대기업, 권칠승 중기부 중간다리 역할 키우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