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장은파 기자
2020-11-24   /  11:19:16
포스코케미칼이 4분기 2차전지소재부문에서 매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4일 “포스코케미칼이 LG화학에 공급을 늘리면서 양극재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바라봤다.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김 연구원은 양극재 매출이 2차전지소재부문 매출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0년 4분기 양극재 매출로 138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4분기보다 332.4% 증가한 것이다.

이에 힘입어 2차전지소재부문 매출도 4분기에 1911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4분기보다 204.5% 늘어난 것이다.

포스코케미칼이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대하면서 2차전지소재 매출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포스코케미칼은 6일 2차전지소재부문 공장 증설 등의 시설투자를 위해 1조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자금조달을 통한 증설효과는 2022년 말부터 본격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포스코케미칼의 실적 증가세는 2023년을 기점으로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2023년 포스코케미칼은 2차전지 소재부문에서만 매출 2조6천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포스코케미칼은 2020년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587억 원, 영업이익 252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4분기보다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29.9% 늘어난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고려아연 금속가격 올라 실적호조 이어가, 4분기도 깜짝실적 추정
  2. KT 미디어 콘텐츠 힘줘, 구현모 비대면시대 성장하는 e스포츠에 주목
  3. E1 그린뉴딜 탄다, 구자열 아들 구동휘 신재생에너지사업 진두지휘
  4. KB국민카드 동남아 진출 적극, 이동철 ESG경영 전방위 확대 앞세워
  5. 금호산업은 금호의 마지막 보루, 서재환 공공공사와 주택사업 고삐 죄
  6. [채널Who] 솔루스첨단소재 주가 뛰나, 진대제 전지박과 올레드 쥐다
  7. [오늘Who] HMM 작년 흑자전환 확실, 배재훈 산업은행 재신임 유력
  8. 배터리소재 전쟁 치열,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소재 우군 확대 온힘
  9. 허진규, 일진머티리얼즈 일진다이아몬드 미래로 친환경소재 키운다
  10. 치매치료제에 투자자 주시, 김상재 젬백스앤카엘 투자유치 열리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