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여야 공수처장 추천위 다시 열기로, 김태년 “공수처법 개정은 진행"

이상호 기자
2020-11-23   /  17:49:27
여야 공수처장 추천위 다시 열기로, 김태년 “공수처법 개정은 진행"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박병석 국회의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의장실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인 자리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위원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 출범이 지연되지 않도록 공수처법 개정절차는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불러 공수처장 후보 추천절차를 재개하기 위한 회동을 열었다.

박 의장은 회동을 마친 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를 빠른 시일 내에 재소집하고 다시 후보자 추천을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며 “저의 제안에 여야 원내대표가 이의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를 다시 열자는 박 의장의 제안에는 동의했지만 공수처 출범을 놓고는 기존 태도를 유지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 의장이 다시 한 번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논의해 달라 요청했고 동의했다”면서도 “그러나 어떠한 때에도 야당의 의도적 시간끌기 때문에 공수처가 출범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25일 법제사법위원회 소집은 그대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공수처법 취지대로 야당도 흔쾌히 동의할 수 있는 후보가 나올 때까지 추천위를 계속 여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 외부출신 대표 성과 거둬, 이진국 김희석 김동환 재신임받나
  2. LG화학 목표주가 높아져, "전지 포함 주요사업 모두 영업이익 좋아"
  3. 은행주는 코스피 3000시대 언제 볕드나, 바이든시대 수혜주 꼽히기도
  4. [채널Who] GS그룹 에너지 대전환 위기 직면, 허태수는 어디로 가나
  5. 박현주 은둔 깨고 유튜브로 대중 앞에, 미래에셋 동학개미 향해 손짓
  6. [채널Who] 서울 용산 효창동 거주환경 훌륭, 5번지 일대 투자 좋아
  7.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적층세라믹콘덴서와 반도체패키지 호조”
  8. 메디톡스 수많은 소송전 결과 적자, 법적 공방 끝이 안 보여 불안 커져
  9. NH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진출 재도전, 정영채 "데이터자산이 경쟁력"
  10. E1 그린뉴딜 탄다, 구자열 아들 구동휘 신재생에너지사업 진두지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