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정세균 “코로나19 확산 거세져 K-방역 위기, 연말 모임 자제해야”

강용규 기자
2020-11-20   /  19:38:21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민들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연말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다시 한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연말을 맞아 계획을 세운 각종 모임을 자제하고 필수적 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야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코로나19 확산 거세져 K-방역 위기, 연말 모임 자제해야”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60세 이상의 고연령층은 겨울철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불필요한 외출을 최소화해달라”며 “직장인들도 송년회나 회식 모임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층의 협조도 구했다.

정 총리는 “젊은이들은 무증상 감염이 많은 특성 탓에 확산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가 어렵다”며 “학업 등 필수적 상황을 제외하고는 대면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업들에게도 재택근무 등을 통해 일터 방역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를 비롯한 공공부문에서는 △각종 회식이나 모임 자제 △대면회의 최소화 △재택근무 활성화 등 내용이 담긴 강화 방역조치를 다음 주(23~27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해외사례를 들어 코로나19 백신을 향한 지나친 기대는 방역에 좋지 않을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정 총리는 “최근 백신이 곧 나온다는 기대가 커지면서 여러 나라에서 확진자가 더 늘고 있다”며 “해외 상황을 반면교사로 삼아 경각심을 강화하고 방역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필요한 양의 백신을 제 때 확보한다는 목표를 위해 온힘을 다하고 있다”며 “국익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국민에 그 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담화문은 정 총리가 코로나19와 관련해 낸 6번째 담화문이다.

이에 앞서 17~19일 사흘 동안 국내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0명 이상을 유지하는 등 ‘3차 대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퍼지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테마파크 세우는 신세계 CJ 롯데, 디즈니랜드 그 이상에 도전하다
  2. 삼성엔지니어링, 올해도 해외 가스플랜트 수주할 가능성 높아
  3. 대한항공 주식 시장수익률 유지, "코로나19 계기로 기업체질 바꿔"
  4. 대우 떼낸 위니아전자 맡은 안병덕 박성관, 삼성출신으로 손벽 맞춰
  5. 스타트업 찾는 글로벌 대기업, 권칠승 중기부 중간다리 역할 키우나
  6.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 “타이어보강재 호조에 탄소섬유 성장"
  7. [오늘Who] 호반건설 가로주택정비 적극, 박철희 서울 수주 기회잡아
  8. GS건설 신사업 인수합병 적극, 임병용 회사이름 변경 화룡점정 찍나
  9. SK네트웍스 충전인프라 힘줘, 황일문 SK렌터카 전기차 렌털 힘붙어
  10. 만도, 중국 지리차 포함 국내외 전기차 확대에 부품공급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