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GS건설 코로나19에 플랜트 더 축소, 인력 전환배치 조직개편 [단독]

감병근 기자
2020-11-20   /  11:21:22
GS건설이 플랜트조직의 인력을 전환배치해 더 축소한다.

20일 GS건설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르면 27일 플랜트부문 조직개편을 통해 관련 인력규모를 줄인다. 
 
GS건설 코로나19에 플랜트 더 축소, 인력 전환배치 조직개편 [단독]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GS건설 플랜트 인력은 지난해 말 2702명이었다가 올해 3분기 기준으로 1875명으로 줄었는데 추가로 인력을 감축하는 것이다. 

본사 플랜트부문 인력부터 이번 조직개편으로 대폭 줄어든다. 

GS건설은 내년 1분기까지 인력 전환배치를 통해 플랜트부문 규모를 줄인 뒤 상황을 살펴 추가로 조직 축소를 실시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파악된다. 

GS건설이 플랜트부문 조직규모를 줄이는 이유는 수주 부진 때문이다. 

GS건설은 인도에서 플랜트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수주에 다가섰지만 코로나19로 절차 진행이 기약없이 지연되고 있다. 

이를 포함해 수주권에 진입한 대형 프로젝트도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GS건설 플랜트부문은 혁신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2021년 사업추진전략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GS건설 관계자는 “플랜트부문 인력 축소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조현민 한진 등기이사 등판하나, 사모펀드에 맞불 가능성
  2. SK넥실리스 동박 세계 1위 향해 분주, 김영태 전방위 해외공장 추진
  3. [오늘Who] IBK기업은행 곧 펀드 제재, 윤종원 국책은행 명예회복 절실
  4. LG전자 목표주가 상향, "전장사업으로 스마트폰 매출 감소 만회 가능"
  5. 전남 첨단의료단지 밀어붙이는 김영록, 복지부는 '오송 대구가 먼저'
  6. [오늘Who] 롯데 ESG에서 지배구조 약점, 신동빈 호텔롯데 상장 절실
  7. 최태원의 ESG경영, SK는 인기 프로야구보다 비인기 스포츠 집중
  8.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코로나19 치료제 미국 판매 가능"
  9.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성장주 주가 부담 커져 가치주에 주목할 때
  10. 금감원 공공기관 지정 피할까, 윤석헌 '금감원 독립' 밀어붙일 계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