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윤종학 기자
2020-11-20   /  10:20:00
다음주(11월23일~27일) 국내 증시는 외국인 자금 유입, 신흥국 경기 개선세, 백신 개발 기대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국 주별 경제봉쇄조치 확산과 주식시장 과열 조짐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 자금 유입 강도가 더 높아지는 추세"라며 "과거 대선 이후 주식형 펀드로 자금 유입이 관찰됐다는 점과 달러 약세 기조에 따른 신흥국 자산 선호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동시에 고려하면 국내 주식시장을 향한 외국인 자금 유입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주 코스피지수가 2500~2600포인트를 오갈 것으로 예상했다.


외국인은 11월 들어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각각 5조3천억 원, 3천억 원을 순매수했다.

11월 이후 외국인이 적극적으로 비중을 늘리는 업종은 반도체, 2차전지, 스마트폰 등으로 꼽혔다.

특히 아시아 신흥국 주식시장의 주당 순이익 개선세가 글로벌 주식시장 가운데 가장 양호해 국내증시에 외국인 자금 유입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국내 주식시장이 단기 과열 조짐을 보이는 것은 증시 상승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스피RSI(14거래일 중 상승일과 하락일 사이 비율)은 19일 기준 72.9%를 보였다. 과거 RSI가 높아지면 증시 상승이 둔화되며 증시 과열을 해소하는 기간이 발생했다.

코스피 역대 최고점인 2607포인트까지 2.3%포인트만 남겨둔 점도 기술적 저항선으로 작용될 수 있다.   

노 연구원은 "최근 과열 조짐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자금 유입 지속될 것"이라며 "연말 배당 수익률을 겨냥한 금융투자 현물 순매수 가능성을 고려하면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에 연말까지 꾸준히 비중을 늘리는 전략이 합리적"이라고 제안했다.

노 연구원은 다음주 코스피지수가 2500~2600포인트를 오갈 것으로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사업 순항, 안재용 상장 향해 꽃길
  2. 만도, 중국 지리차 포함 국내외 전기차 확대에 부품공급 늘어
  3. 지니뮤직 케이팝 충성고객 믿는다, 스포티파이 진출에 맞서 전열정비
  4.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이 뜬다, 고바이오랩 지놈앤컴퍼니 천랩 주목받아
  5. [채널Who] 미래에셋대우 주가 아직 멀었다, 최현만 한 방이 더 필요해
  6. 윤석헌 사모펀드 관련 제재 의지 강해, 은행장 중징계받나 은행 긴장
  7. 한화솔루션 목표주가 높아져, "화학과 태양광 좋아 실적호조 예상"
  8. 현대약품 단독대표 오른 오너3세 이상준, 신약개발능력 입증 무거워
  9. 대한전선 신재생에너지로 새 전선시장 열려, 탐내는 기업 많아지나
  10. KB국민은행 인도네시아 인수은행 불확실성, KB금융 신남방정책에 부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