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소폭 내려,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수요위축 우려 확산

장은파 기자
2020-11-20   /  08:38:08
국제유가가 소폭 내렸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수요 위축 우려가 유가에 영향을 미쳤다.
 
국제유가 소폭 내려,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수요위축 우려 확산

▲ 19일 국제유가가 소폭 내렸다.


19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26%(0.11달러) 내린 41.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2021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배럴당 0.32%(0.14달러) 하락한 44.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원유 수요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유가 하락세를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원유 수요 둔화 우려가 높아지면서 국제유가가 하락했다”며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7만 명을 웃돌면서 경제 재봉쇄 우려가 높아졌고 이는 경기위축 가능성을 높이며 유가에 하락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미국에서 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7만161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17만7224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프랑스는 17일 기준으로 유럽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누적 확진자 수 200만 명을 넘어섰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DL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낮춰 잡아, 마창민 양적 성장보다 브랜드 우선
  2. 한국콜마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상장하면 보유 지분가치 상승"
  3. 원익머트리얼즈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에 특수가스 공급 늘어"
  4. 대전에 기상청 유치 힘실려, 허태정 그린뉴딜산업과 시너지 바라봐
  5. 삼성자산운용 연기금 위탁운용사 지위 안심 못해, 심종극 경쟁력 다져
  6.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 높아져, "올해 3공장 가동률 90% 도달"
  7. 현대글로비스,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생산능력 증가로 수혜 확대
  8. 쌍용건설 소규모 도시정비사업 주시, 김석준 해외 대신 국내주택 힘줘
  9. SK와이번스 구단주 내려오는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독자경영 더 강화
  10. 한국 조선사, 세계 물동량 회복과 함께 선박 발주 늘어 수혜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