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이낙연 “검찰총장 윤석열은 정치중립 의지 없으면 거취 선택해야"

류근영 기자
2020-11-17   /  17:24:40
이낙연 “검찰총장 윤석열은 정치중립 의지 없으면 거취 선택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고 봤다.

이 대표는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 자리에 있는 한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며 “정치적 중립 시비, 검찰권 남용 논란 등을 불식할 생각이 없으면 본인이 거취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 총장과 갈등을 빚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두고는 “추 장관은 비교적 스타일 쪽에서 아쉽다는 말을 듣는 것”이라며 “모든 걸 옳다고 보지는 않지만 검찰 내부가 수사대상이 된 사례에 장관이 지휘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봤다.

다만 추 장관의 ‘비밀번호 공개법’ 검토 지시에는 문제가 있었다는 뜻도 보였다.

이 대표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진술거부권과 방어권 훼손이라는 문제제기에 일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당내 친문재인계의 여론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고 대답했다.

이 대표는 “유의하겠지만 그러지는 않는다”며 “야단도 많이 맞고 있다”고 말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추 장관에게 ‘정도껏 하라’고 지적한 탓에 당내 강성 지지자들의 비난을 받은 일과 관련해 이 대표는 “같은 당원에게 지나친 상처를 주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부동산시장이 혼란과 관련해 국민에게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이 대표는 “변화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한 것이 뼈아프다”며 “주거 문제로 교통을 겪는 국민에게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월세 계약갱신이 늘면서 공급이 줄다 보니 수요자들이 어려움을 겪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해신공항 백지화 결론을 놓고 이 대표는 “정치적 고려가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가덕도 등 새 부지를 놓고 압축적으로 검증하자는 요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북한과 미국의 대화기조가 이어지길 바란다는 희망을 내보였다.

이 대표는 “북한과 미국의 사상 첫 정상회담 결과물인 싱가포르 합의가 존중, 유지, 발전됐으면 한다”고 며 “비핵화문제는 스몰딜, 미들딜 방식으로 접근하는 게 어떨까”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 1월 북한 8차 당대회와 신년사에서 평화와 안정을 위한 북한의 결단이 포함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에코프로비엠 유럽 양극재공장 추진, 이동채 LG에너지솔루션도 손짓
  2.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이 뜬다, 고바이오랩 지놈앤컴퍼니 천랩 주목받아
  3. 빈대인 황윤철 BNK금융 회장후보로 남나, 은행장 연임에 무게 실려
  4. KT 기업가치 제대로 인정받고 싶은 구현모, B2B와 미디어사업 쪼개나
  5.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6. 삼성SDS, 현금보유 4조 바탕으로 올해 해외기업 인수합병 가능성
  7. [오늘Who] 노태문 중국 스마트폰 재공략, 갤럭시S21 가격 대폭 내려
  8.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9. [오늘Who] 이선호 CJ제일제당 경영수업 재개, 최은석 대표 역할 커져
  10. 현대위아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주가 최근 급등해 상승에 부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