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제너시스BBQ그룹 회장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에 뽑혀

나병현 기자
2020-11-10   /  18:12:16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이 제33대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으로 당선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단독 출마자인 윤홍근 회장에 관한 임원 결격사유를 검토한 결과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아 회장선거 당선인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너시스BBQ그룹 회장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에 뽑혀

▲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가운데)이 10일 서울 송파구 제너시스BBQ그룹 본사에서 제33대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당선증을 받고 있다.


윤 회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빙상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제경쟁력과 경기력도 회복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대한체육회의 인준을 받은 뒤 공식 취임한다. 임기는 4년으로 2025년 1월까지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997년부터 삼성그룹의 후원을 받아왔고 삼성그룹 출신 인사가 회장을 맡아왔다.

그러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여러가지 문제점을 노출하며 관리단체로 지정됐고 이에 따라 김상항 전 빙상경기연맹 회장이 사임하면서 회장사를 맡아온 삼성그룹도 지원을 끊었다.

새 회장 선출과 함께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대한체육회에 관리단체 지정 해제를 요청한 뒤 연맹 운영 정상화를 추진한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은행주는 코스피 3000시대 언제 볕드나, 바이든시대 수혜주 꼽히기도
  2. 하나금융 외부출신 대표 성과 거둬, 이진국 김희석 김동환 재신임받나
  3. LG화학 목표주가 높아져, "전지 포함 주요사업 모두 영업이익 좋아"
  4. [채널Who] 서울 용산 효창동 거주환경 훌륭, 5번지 일대 투자 좋아
  5. [채널Who] GS그룹 에너지 대전환 위기 직면, 허태수는 어디로 가나
  6. 박현주 은둔 깨고 유튜브로 대중 앞에, 미래에셋 동학개미 향해 손짓
  7. NH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진출 재도전, 정영채 "데이터자산이 경쟁력"
  8.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적층세라믹콘덴서와 반도체패키지 호조”
  9. 메디톡스 수많은 소송전 결과 적자, 법적 공방 끝이 안 보여 불안 커져
  10. KB국민카드 동남아 진출 적극, 이동철 ESG경영 전방위 확대 앞세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