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삼정회계법인 불구속기소

조윤호 기자
2020-11-09   /  11:14:30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회계법인과 회계사들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특별공판2팀(김영철 부장검사)은 6일 분식회계 혐의를 받는 회계법인 삼정KPMG와 소속 회계사 2명을 ‘주식회사 등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삼정회계법인 불구속기소

▲ 삼정KPMG 회계법인 로고.


검찰은 삼정회계법인이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한 뒤 이전 회계에서 누락했던 삼성바이오의 미국 바이오젠 콜옵션 관련 부채 약 1조8000억 원을 처리하기 위해 분식회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018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시 누락 등 회계기준 위반 혐의를 검찰에 고발하며 회계감사를 담당한 회계법인 삼정KPMG와 딜로이트안진에 관한 수사도 함께 요청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2018년 12월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 회계법인들을 함께 압수수색했다. 회계법인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도 여러 번 진행했다.

딜로이트안진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할 때 합병 명분과 이를 설명할 시너지 수치를 만들어 달라는 삼성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주가기준 합병비율(1:0.35)이 적정하다는 허위보고서를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GS그룹 에너지 대전환 위기 직면, 허태수는 어디로 가나
  2. 박현주 은둔 깨고 유튜브로 대중 앞에, 미래에셋 동학개미 향해 손짓
  3.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 “타이어보강재 호조에 탄소섬유 성장"
  4. 한양 스마트시티사업 주연되기 경쟁력 키워, 상장 때 기업가치도 유리
  5.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적층세라믹콘덴서와 반도체패키지 호조”
  6. 메디톡스 수많은 소송전 결과 적자, 법적 공방 끝이 안 보여 불안 커져
  7. SK네트웍스 충전인프라 힘줘, 황일문 SK렌터카 전기차 렌털 힘붙어
  8. 이재용 구하지 못한 삼성 준법감시위, 김지형 지속가능성 시험대 올라
  9. E1 그린뉴딜 탄다, 구자열 아들 구동휘 신재생에너지사업 진두지휘
  10. KB국민카드 동남아 진출 적극, 이동철 ESG경영 전방위 확대 앞세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