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GC녹십자엠에스, 나노반도체 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허가받아

차화영 기자
2020-10-29   /  11:44:24
GC녹십자엠에스가 나노반도체를 활용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의 수출허가를 따냈다.

GC녹십자엠에스는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현장진단(POCT) 형광면역 항원진단키트 ‘GENEDIA Quantum COVID-19 Ag’의 수출을 허가받았다고 29일 밝혔다.
 
GC녹십자엠에스, 나노반도체 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허가받아

▲ GC녹십자엠에스의 코로나19 현장진단(POCT) 형광면역 항원진단키트.


GC녹십자엠에스는 이번 형광면역 항원진단키트 수출 허가로 항체진단키트 2종, 분자진단키트 2종, 항원진단키트 1종 등 모두 6가지 코로나19 진단제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이들 제품은 세계 최초로 형광물질인 ‘나노반도체(퀀텀 닷)’을 활용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20분 안에 진단할 수 있다.

나노반도체를 활용해 항원과 항체의 결합반응을 인식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때문에 기존 항원진단키트와 비교해 높은 수준의 검사 민감도를 보인다. 

또 형광면역장비를 사용해야 해 다소 번거롭지만 눈으로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기존 항원진단키트와 비교해 검사자의 숙련도에 상관없이 정확한 결괏값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형광면역 항원진단키트가 신속성과 정확성, 유전자증폭(PCR)검사 대비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만큼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지역뿐 아니라 유럽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높은 수요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진단 관련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국가별 수요에 맞춰 수출전략을 구상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수출허가를 통해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으로 수출도 더 공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동걸, '산업은행이 조원태 한진그룹의 방패'라는 시선과 싸움 힘겨워
  2. 한전KDN 디지털발전소 기술 확보 분주, 박성철 매출 1조 길 닦아
  3. 대림건설 주택에 너무 치우쳐, 부산 엄궁대교 수주하면 전기 마련
  4. 관급공사 의존 높은 금호산업, 공사현장 사망사고로 실적에 먹구름
  5.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6. 삼성SDI 중대형전지 내년 흑자전환 가능, "포드 리콜 영향 미미"
  7. 코오롱글로벌 도시정비와 수입차 유통 넓혀, 윤창운 수익구조 다각화
  8.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반도체 가격 내년부터 본격 상승 전망"
  9. 일본제품 불매운동 주춤, 토요타와 렉서스 연말 마케팅 공격적 전환
  10. '정무위 터줏대감' 민병두 은행연합회장 출사표, 김광수와 경합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