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5% 안팎 떨어져, 코로나19 재확산에 유럽 경제봉쇄 들어가

김디모데 기자
2020-10-29   /  08:43:35
국제유가가 대폭 하락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유럽에서 경제봉쇄조치가 이뤄진 영향이다.
 
국제유가 5% 안팎 떨어져, 코로나19 재확산에 유럽 경제봉쇄 들어가

▲ 국제유가가 28일 급락했다.


28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5.50%(2.18달러) 내린 37.3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4.73%(1.97달러) 내린 39.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확산이 진행된 가운데 프랑스가 전국 봉쇄를 단행하는 등 각국이 하나둘 경제봉쇄에 들어가자 국제유가가 급락했다”며 “원요 재고 증가 발표도 하락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 TV연설을 통해 경제봉쇄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도 11월 한달 동안 술집과 음식점 등 부분봉쇄를 결정했다.

원유 수요 둔화 조짐도 나타난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43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7월 이후 주간 기준으로 재고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주유소 휘발유 가격 13주째 내려, 리터당 전국 평균 1317.4원
  2. 뉴욕증시 3대 지수 코로나19 확산에 다 내려, 국제유가는 소폭 올라
  3.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4. 삼성엔지니어링 목표주가 상향, "유가 상승세로 발주 증가의 수혜"
  5.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산유국 감산 연장 기대 겹쳐
  6. 국제유가 소폭 내려,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수요위축 우려 확산
  7. 국제유가 대폭 올라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미국 정권이양 기대
  8. 에쓰오일 SK이노베이션 GS 주가 장중 상승, 국제유가 강세 영향
  9. 씨에스윈드 바이든시대 미국 생산투자 자신, 김성권 유무상증자 추진
  10. 일본제품 불매운동 주춤, 토요타와 렉서스 연말 마케팅 공격적 전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