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홍남기 "신기술도 입찰받을 수 있게 공공계약제도 혁신방안 마련"

김예영 기자
2020-10-27   /  11:42: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소액 수의계약 금액기준을 높이고 신기술도 공공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공공계약제도의 혁신방안을 마련한다. 

홍 부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참가해 공공계약제도 3대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그동안 경제적 여건 변화를 감안해 소액 수의계약 금액 기준을 상향하는 등 수의계약제도 운영체계 전반의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신기술도 입찰받을 수 있게 공공계약제도 혁신방안 마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공계약제도 3대 혁신방안에 따르면 물품∙용역은 기존 5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종합공사는 기존 2억 원에서 4억 원으로, 전문공사는 기존 1억 원에서 2억 원으로 각각 수의계약 금액 기준이 상향된다.

그는 “전자 카탈로그를 통해 유연하게 상품과 서비스를 추가하고 가격을 변경할 수 있는 카탈로그 계약제도를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신기술의 사업실적 평가 제외 등 혁신산업과 신산업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홍 부총리는 “신기술과 신제품이 사업실적 미비로 낙찰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시장 형성 초기의 혁신기술 제품은 공공입찰에서 사업실적 평가를 제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사업과 신사업의 조달시장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혁신제품 사용에 따른 면책범위를 계약 담당 공무원에서 사업자까지 확대해 혁신제품의 사용 결과로 발생할 수 있는 계약지체책임을 면제하겠다”고 덧붙였다.

발주기관이 부당하게 비용과 의무를 전가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계약분쟁조정 대상도 확대한다. 

홍 부총리는 “발주기관이 우월적 지위를 남용해 사업자에게 부당하게 비용과 의무를 전가하는 행위를 금지했다”며 “소송절차 없이 계약대상자의 권익을 구제할 수 있는 계약분쟁조정 대상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계약분쟁조정을 입찰자격, 낙찰자 결정, 지체상금 등 기존 대상에서 대가지급, 계약해지까지 확대하고 대상금액은 종합공사 10억 원 이상, 전문공사 1억 원 이상으로 늘린다는 내용을 담았다.

그는 “법 개정 없이 계약예규 또는 조달청 세부기준 개정으로 추진이 가능한 과제는 연말까지 즉시 개정하고 국가계약법 개정이 필요한 과제는 내년 상반기까지 개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예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홍남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1년간 허용, 탑승객은 면세혜택"
  2. 홍남기 "내년은 성장경로 복귀와 선도형 경제 도약을 위한 골든타임"
  3. 홍남기 “임대주택 11만4천 호를 2년간 전국에 공급, 수도권은 7만 호"
  4. "LNG운반선 향후 10년간 발주 급증", 삼성중공업 수주 증가 전망
  5. LG화학 내년 배터리에서 영업이익 1조 가능, 전기차배터리 수요 급증
  6.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시너지 기대, 손태승 유상증자로 힘싣나
  7. 김병진, 한국야쿠르트 기능성 유산균 B2B에서 새 성장동력 찾아
  8. 한국판 아마존이 되고 싶었던 쿠팡, 김범석 아마존 진출로 싸워야 한다
  9.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10. 셀트리온 회장 서정진 "모든 국민 코로나19 진단해 조기에 치료해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