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민주당 의원 송갑석 LG 회장에 서한, "기술탈취 피해조정안 이행해야"

김디모데 기자
2020-10-26   /  18:18:41
민주당 의원 송갑석 LG 회장에 서한, "기술탈취 피해조정안 이행해야"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감규 LG전자 부사장(왼쪽)에게 '구광모 LG회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송갑석 의원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구광모 LG그룹 회장에게 중소기업 기술탈취와 관련해 공정거래조정원의 조정결정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송 의원은 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이감규 LG전자 부사장에게 ‘구광모 LG그룹 회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전달했다.

송 의원은 이날 LG전자와 협력사 릴테크 사이의 기술탈취 분쟁사례를 들었다.

LG전자는 릴테크로부터 시스템에어컨 부품을 납품받다가 2015년 돌연 중단했다. LG전자는 그 뒤 다른 협력사로부터 부품을 공급받았는데 릴테크 제품을 동일하게 복제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릴테크는 이와 관련해 공정거래조정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했고 2020년 5월까지 LG전자가 릴테크에 13억여 원을 지급하라는 조정안이 나왔다. 하지만 LG전자는 이를 지급하지 않았다.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이감규 부사장은 “금액이 많아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송 의원은 구 회장에게 서한을 보내며 “매출 62조 원의 글로벌 기업 총수에게 피해 협력사에 13억 원을 지급해주길 요청하는 서한을 보낸다”며 “서로가 대단히 민망한 일”이라고 밝혔다.

송 의원은 “11월9일까지 이 사안을 알고 있는지 여부와 공정거래조정원 결정을 이행할 것인지 여부를 대답해 달라”며 구 회장이 직접 답변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감규 부사장이 증인신문 과정에서 변명과 회피, 거짓으로 일관했다며 이와 관련한 견해도 밝혀달라고 말했다.

그는 “구광모 회장은 취임 후 첫 이사회에서 LG가 쌓아온 고객가치 창조, 인간존중, 정도경영이라는 자산을 계승발전하겠다고 말했다”며 “그 말씀처럼 앞으로도 LG가 국민기업의 길을 당당히 걸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헬릭스미스 유상증자 흥행 절실, 김선영 유전자치료제 호재 내밀어
  2. LG전자 서비스로봇 사업화 자신감 붙어, 권순황 기업시장 공략 힘실어
  3. 대상 바이오소재사업 초라해져, 임정배 '빠른 물고기 전략'도 힘 못 써
  4. 비트코인 '디지털 금' 자리매김 시기상조인가, 시세 전망도 갈팡지팡
  5. 조양래 성년후견 신청한 조희경 "조현범 비밀작전하듯 주식 매매"
  6. 두산퓨얼셀 주가 상승 전망, “수소산업 성장성에 비해 가치 저평가”
  7. D램 호황 온다, 이석희 SK하이닉스 극자외선 공정 경쟁력 확보가 열쇠
  8. 현대건설기계 주식 매수의견 유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하면 수혜"
  9.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10. KB증권 카카오뱅크 상장주관 따낼까, 김성현 높아진 위상 보여줄 기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