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금감원, 퇴직연금상품 설명의무 강화 위한 약관 손보기 추진

김용원 기자
2020-10-26   /  15:59:23
금융감독원이 금융회사에서 판매하는 퇴직연금상품에 관련해 설명의무를 강화한다.

금감원은 은행연합회와 생명보험협회, 금융투자협회 등 금융협회와 손잡고 퇴직연금 관행 및 약관 개선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금감원, 퇴직연금상품 설명의무 강화 위한 약관 손보기 추진

▲ 금융감독원 로고.


소비자들이 퇴직연금상품과 관련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해 피해를 봤다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현재 금융회사들이 소비자와 개인형 퇴직연금 가입 계약을 체결할 때 혜택만 강조하고 해지할 때 불이익이나 수수료는 적극적으로 안내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금융회사에서 퇴직연금상품을 판매하려면 1쪽 분량의 핵심 설명서를 제공해야 한다.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불필요한 환매수수료 부과 여부를 점검하도록 하는 개선방안도 도입된다.

금감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약관 개선을 통해 퇴직연금상품에 소비자 이해도를 높이고 분쟁 예방에 힘쓰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금융회사들은 금감원 퇴직연금 개선과제를 늦어도 내년 1분기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OK저축은행 퇴직연금 누적판매 2조 넘어서, "차별화한 서비스 제공"
  2. DGB대구은행, 비대면상품 가입고객 대상 경품행사 5주간 진행
  3. 조선3사 개발한 LNG화물창 언제 쓰일까, 선박에 검증할 기회 못 잡아
  4. 구현모 '플랫폼 KT' 의지, 빅데이터 강한 이동면 BC카드 사장 더 하나
  5. [오늘Who] 대우건설 흑석11구역 꼭 잡는다, 김형 고급화로 승부 걸어
  6. 현대건설기계 목표주가 상향, "판매 늘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기대"
  7. [오늘Who] 현대중공업 대표 연임 한영석, 임금과 단체협약 맞바꿀까
  8. 서울 둔촌주공 선분양 추진할 가능성, 건설사 재무부담 줄어 기대 품어
  9. 한전KDN 디지털발전소 기술 확보 분주, 박성철 매출 1조 길 닦아
  10. 포스코 주가 상승 전망, "철강업황은 상승주기의 초기국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