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 합의", 청와대에 ‘10가지 질문’ 전달

류근영 기자
2020-10-26   /  12:03:39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 합의", 청와대에 ‘10가지 질문’ 전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게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이라고 적힌 서신을 넣은 서류 봉투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과 회동한 뒤 여당, 야당,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여야정협의체를 상설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국회를 방문한 최재성 정무수석을 만나 대화를 나눈 뒤 취재진에게 “여야정협의체를 상설화하기로 했다”며 “자주 만나면 소통 문제가 해결될테니 여야정협의체를 통해 자주 만나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협의체가 빨리 가동됐으면 좋겠다”며 “대통령에게 만나자는 요청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이 담긴 편지를 최 수석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편지에는 △월성 1호기 폐쇄 △추미애 법무부 장관 문제 △라임·옵티머스 특검 △북핵 확산 저지의 레드라인을 넘은 상황 △낙하산 인사 등과 관련한 질문이 포함됐다.

이에 앞서 주 원내대표는 7월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을 앞두고 10가지 공개질문을 발표한 적도 있다.

주 원내대표는 최 수석에게 “대통령이 지난 질의를 놓고 100일이 지나도록 아무 답이 없다”며 “대단히 무시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수석은 “서면으로 묻고 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러 국회에 오게 되면 원내대표도 따로 만나니 이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인천공항공사, 가덕도신공항 추진돼 항공정비단지 조성에 먹구름 만나
  2. 문재인, 미국 권력교체기 북한정책 공백에 ‘한반도 운전자’ 기회 잡는다
  3.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컨테이너선 12척 원유운반선 6척 수주 눈앞”
  4. HMM 자본시장에서 자금조달 자신 보여, 해운운임 올라 흑자에 기여
  5. 토지주택공사 3기신도시 토지보상에 재정부담 커져, 대토보상 힘써
  6. 현대건설기계 주식 매수의견 유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하면 수혜"
  7.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8. [오늘Who] 하나금융투자 실적 신기록, 이진국 지주에서 존재감 커져
  9. 한화솔루션 주가 상승 예상, "화학 호조에 태양광 수익 회복 가능"
  10. 삼성화재 텐센트와 중국 온라인보험 진격, 최영무 국내 대신할 곳 찾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