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폴란드에서 폐기물 소각로사업 4900억 규모 수주

감병근 기자
2020-10-25   /  17:49:09
포스코건설이 폴란드에서 4900억 원 규모 폐기물 소각로사업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22일 폴란스 바르샤바 폐기물 관리공사(MPO)로부터 ‘바르샤바 폐기물 소각로 EPC사업’의 낙찰통지서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건설, 폴란드에서 폐기물 소각로사업 4900억 규모 수주

▲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포스코건설은 친환경적 폐기물 소각처리시설의 설계와 시공을 맡는다.

폴란스 바르샤바 폐기물 관리공사는 이 시설을 통해 바르샤바와 인근 지역에서 발생하는 대량의 폐기물을 소각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폐열을 전기와 지역난방 공급에 이용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공사기간이 3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마트건설 기술인 ‘건설정보모델링(BIM)’과 드론측량, 3D 스캐너 등 기술 역량을 모두 동원해 유럽의 설계조달시공(EPC) 기준에 충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건설정보모델링은 디지털 설계기술인데 설계도면대로 모의실험을 진행해 설계와 시공오류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능하다. 

포스코건설은 2016년 6월 폴란드 크라코프 폐기물 소각로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친 덕분에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유럽을 중심으로 노후화한 소각시설을 확장 또는 개보수하거나 새로 마련하는 움직임이 활발한 만큼 이번 사업을 수주 확대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을 세웠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풍부한 국내외 폐기물 소각로 건설 실적을 바탕으로 유럽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해외에서도 지역사회의 발전과 환경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건설현장 주변 청년 대상 채용연계 교육
  2. 포스코건설, '더샵' 아파트 외장 마감에 고급 철강재 '포스맥' 적용
  3. 이동걸, '산업은행이 조원태 한진그룹의 방패'라는 시선과 싸움 힘겨워
  4. 서울 둔촌주공 선분양 추진할 가능성, 건설사 재무부담 줄어 기대 품어
  5. 한전KDN 디지털발전소 기술 확보 분주, 박성철 매출 1조 길 닦아
  6. 포스코 주가 상승 전망, "철강업황은 상승주기의 초기국면"
  7. 조선3사 개발한 LNG화물창 언제 쓰일까, 선박에 검증할 기회 못 잡아
  8. [오늘Who] 한화건설 인천공항 확장공사 따내, 최광호 도전정신 성과
  9.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10. 삼성SDI 중대형전지 내년 흑자전환 가능, "포드 리콜 영향 미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