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을 29일 온라인으로 열어

이한재 기자
2020-10-23   /  17:25:35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을 29일 온라인으로 열어

▲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20' 포스터.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공유하는 포럼을 온라인으로 연다.

현대차그룹은 29일과 30일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20’을 온라인으로 연다고 23일 밝혔다.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은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Cradle)’이 2016년부터 열고 있는 행사로 올해로 5회째를 맞는다.

글로벌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한다.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20은 ‘비전을 현실로’를 주제로 열린다.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를 현실화하기 위해 모빌리티의 미래 가치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가치와 목표를 지켜 나가는 방법을 논의한다.

댄 닥터로프 사이드워크랩스 CEO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미래 모빌리티업체인 ‘올라’ ‘어라이벌’ ‘모셔널’ ‘뉴로’의 CEO와 틸리 창 미국 샌프란시스코교통국장 등이 주제별 토론을 진행한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 사장과 신재원 도심항공모빌리티(UAM)사업부장 부사장이 참석한다.

신재원 부사장은 첫째 날 현대차 도심항공 모빌리티의 전략을 공유하고 지영조 사장은 둘째 날 마지막 발표자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20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하면 MIF이그나이트(Ignite)에 참여할 수 있다.

MIF이그나이트는 29일과 30일 각각의 일정이 끝난 뒤 온라인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진행되는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전기차, 수소전기차, 인공지능, 로보틱스,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호스트와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다.

호스트는 현대차그룹과 현대 크래들 직원이 담당하며 짧게는 20분, 길게는 한 시간 동안 진행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빌리티 리더들이 참석하는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은 이상을 현실로, 미래를 현재로 만들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며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증권, 직원 대상 언택트 강연 '뉴노멀 오픈클래스' 열어
  2.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3. 국토부, 시동꺼짐 르노삼성 SM3 8만대 포함 19개 차종 16만대 리콜
  4. 현대위아 중국 산둥법인 4분기 흑자전환 예상, 영업이익 본격 증가
  5. 엠에스오토텍 주가 장중 뛰어, 자회사 명신산업 상장 수요예측 흥행
  6. 현대차그룹주 강세, 현대오토에버 현대모비스 상승 이노션 하락
  7. 금융당국, 금융그룹 6곳 대상으로 내부통제 주제 온라인연수 진행
  8.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하락 많아, LG화학 셀트리온 상승
  9. 현대차그룹주 하락 많아, 현대제철 현대위아 기아차 1%대 내려
  10. 현대오토에버, 현대차그룹 스마트모빌리티 솔루션 전환에 수혜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