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미국 균주소송 최종판결 11월19일로 연기돼

차화영 기자
2020-10-23   /  11:19:09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균주소송 관련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최종판결이 11월19일 나온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23일 홈페이지에 공지를 내고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을 상대로 낸 보툴리눔톡신 제제의 균주 및 영업비밀 도용에 관한 최종판결 일정을 11월6일에서 11월19일로 미룬다고 밝혔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미국 균주소송 최종판결 11월19일로 연기돼

▲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균주다툼 최종결과가 11월19일 나온다.


국제무역위원회는 “대웅제약이 이의신청서를 제기한 데 따라 예비판결 결과를 재검토하기로 했으며 이 작업을 마치기 위해 최종판결 일정을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제무역위원회가 7월8일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기밀을 침해했다고 판단하며 10년 동안 ‘나보타’의 수입금지 명령을 권고하는 예비판결을 내리자 대웅제약은 7월20일 예비판결의 오류를 반박하는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제제의 제품 이름이다. 

대웅제약은 보툴리눔톡신 균주와 제조공정의 도용 여부, 균주와 제조공정의 영업비밀 여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관할권 여부, 미국 보툴리눔톡신기업 엘러간의 당사자 적격 여부, 미국 국내산업 요건 충족 여부 등과 관련해 이의를 제기했다.

국제무역위원회가 예비판결에서 대웅제약에 다소 불리한 판결을 내리면서 메디톡스의 승소를 점치는 분위기가 우세했으나 국제무역위원회의 예비판결 재검토 결정으로 전망이 불투명해졌다. 

메디톡스는 2016년 10월부터 보툴리눔톡신 균주 출처를 놓고 대웅제약과 공방을 벌이고 있다. 

메디톡스는 1970년대 미국 위스콘신대학교에서 연구하던 교수가 국내에 들어온 균주를 이용해 보툴리눔톡신을 생산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를 절취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메디톡스는 2019년 2월 미국 파트너사인 앨러간과 함께 대웅제약과 대웅제약의 파트너사인 에볼루스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웅제약,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의 코로나19 진단기기 해외판매 추진
  2. 전승호, 대웅제약 신약 개발역량 강화해 해외시장 공략 매달려
  3. 대웅제약 주식 매수의견 제시, "균주소송의 최종결과 확인 뒤 투자"
  4.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호이스타정' 임상2상 환자 모집 마쳐
  5. 대웅제약, 자체 보툴눔톡신의 남성형 탈모 개선효과를 학술지에 실어
  6. 바이오주 대체로 내려, 헬릭스미스 셀리드 9%대 급락 제넥신 상승
  7. 대웅제약 "소송 무관하게 보툴리눔톡신사업 지속, 새 균주 국내 반입"
  8. 구현모 '플랫폼 KT' 의지, 빅데이터 강한 이동면 BC카드 사장 더 하나
  9. 폐광지역 특별법 시한 조기연장에 산업부 반대, 강원랜드 불안 커져
  10. 삼성SDI 중대형전지 내년 흑자전환 가능, "포드 리콜 영향 미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