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케미칼 전기차배터리소재 좋아 3분기 매출 늘어, 이익은 후퇴

장은파 기자
2020-10-22   /  16:56:27
포스코케미칼이 3분기에 전기차배터리소재 판매 증가에 힘입어 수익성을 개선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0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887억 원, 영업이익 194억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2019년보다 매출은 4.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0.7% 줄었다.
 
포스코케미칼 전기차배터리소재 좋아 3분기 매출 늘어, 이익은 후퇴

▲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영업이익률은 5.0%로 2019년 3분기보다 2.5%포인트 낮아졌다.

하지만 직전 분기인 2분기와 비교하면 3.8%포인트 높아져 수익성이 나아졌다.

순이익은 69억 원을 거둬 1년 전보다 77.2% 감소했다.

하지만 직전 분기인 2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순손실 72억 원을 봤던 것과 비교하면 1개 분기 만에 흑자전환했다.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 에너지소재부문에서 전기차배터리소재 판매 증가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늘었다”며 "에너지소재부문에서 수익성을 개선해 영업이익률을 직전 분기보다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소재부문에서 3분기 매출 1515억9300만 원을 거둬 2019년 3분기보다 매출이 154.89% 늘어났다. 에너지소재부문 매출이 포스코케미칼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9%로 1년 전보다 2배 이상 커졌다.

다만 재무 건전성은 악화됐다.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부채 1조534억 원, 자본 1조99억 원을 보유해 부채비율 104.3%를 보였다. 지난해 말 71.9%와 비교해 32.4%포인트 악화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에너지소재부문에서 설비투자를 위해 차입금이 증가하면서 부채비율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전승호, 대웅제약 신약 개발역량 강화해 해외시장 공략 매달려
  2. 포스코 주가 상승 전망, "철강업황은 상승주기의 초기국면"
  3. 9월 말 가계부채 1682조로 역대 최대치, 증가폭도 4년 만에 최대
  4.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5. 3분기 국내 기관투자가 외화증권 투자잔액 382조로 사상 최대치
  6.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맡은 황진구, 신동빈 원재료 다변화 특명 짊어져
  7. 국내 친환경차 보급률 3%대 처음 넘어서, 친환경차 등록 80만 대 육박
  8.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경기회복 수혜주 중 덜 오른 종목 고를 때
  9. HMM 자본시장에서 자금조달 자신 보여, 해운운임 올라 흑자에 기여
  10. 토지주택공사 3기신도시 토지보상에 재정부담 커져, 대토보상 힘써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