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차, 전기차 코나EV 리콜 특별정비를 30일까지 주말에도 진행

이한재 기자
2020-10-22   /  14:09:19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코나EV를 대상으로 특별정비를 진행한다.

현대차는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잇따른 화재사고로 리콜이 결정된 코나EV와 관련한 리콜을 10월30일까지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현대차, 전기차 코나EV 리콜 특별정비를 30일까지 주말에도 진행

▲ 현대자동차 '코나EV'.


현대차는 “신속한 리콜조치를 위해 현대자동차 전국 서비스거점을 통해 10월30일까지 특별정비기간을 운영한다”며 “직영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 정비를 휴일까지 연장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직영 서비스센터는 토요일과 일요일, 블루핸즈는 토요일에도 추가적으로 코나EV 정비를 진행한다.

현대차는 서비스거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홈투홈서비스도 무상으로 운영한다.

코나EV 고객이 신청하면 거점 방문없이 현대차 직원이 직접 찾아와 차를 들고가고 돌려주는 방식으로 리콜 조치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이번 안내문에서 LG화학에서 공급받은 배터리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현대차는 “코나EV 차량 중 특정기간에 LG화학 중국 난징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을 공급받아 그린파워 충주 공장에서 조립한 배터리팩이 탑재된 일부 차량에서 문제가 발생됐다”며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자발적 리콜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리콜은 문제 발생 가능성을 점검하고 배터리모듈 교체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배터리 관리시스템(BMS)’를 업데이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상 차량은 2020년 3월13일 이전 생산된 코나EV다. 현대차는 코나EV 고객에게 별도의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안내사항을 알린다.
 
현대차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가까운 서비스거점을 방문해 조치받기를 권한다”며 “고객님께 불편을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안전하게 차량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그룹주 엇갈려, 현대로템 현대차 오르고 현대오토에버 내려
  2.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영국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올해의 차로 뽑혀
  3. 현대차그룹주 혼조,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오르고 현대차 기아차 내려
  4. 현대위아 중국 산둥법인 4분기 흑자전환 예상, 영업이익 본격 증가
  5. 기아차, 한국철도공사와 손잡고 장애인 여행지원 확대
  6. 현대차그룹주 하락 많아, 현대제철 현대위아 기아차 1%대 내려
  7.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시너지 기대, 손태승 유상증자로 힘싣나
  8. LG하우시스 목표주가 높아져, "자동차소재 매각하면 건자재 집중"
  9. 현대비앤지스틸 "LG하우시스 자동차소재사업 인수 결정되지 않았다"
  10. 기아차 구독서비스 재단장, 4세대 카니발과 쏘렌토 하이브리드 추가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