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전자 주가 제자리, SK하이닉스 '외국인 매도'에 이틀째 하락

김디모데 기자
2020-10-21   /  15:48:46
삼성전자 주가가 제자리에 머물렀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이틀째 하락했다.
 
삼성전자 주가 제자리, SK하이닉스 '외국인 매도'에 이틀째 하락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21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과 같은 6만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연속 상승세가 멈췄다.

주가는 0.49%(300원) 상승한 6만1200원에 장을 출발했다. 한때 6만1500원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약보합세를 보였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전날보다 1.64%(1400원) 떨어진 8만3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주가는 0.12%(100원) 오른 8만5300원에 장을 출발했다. 개장 직후 8만620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장 초반에 하락 반전한 뒤 반등하지 못했다.

외국인투자자는 SK하이닉스의 10조 원 규모 인텔 메모리사업 인수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외국인투자자는 이날 SK하이닉스 주식 922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삼성전자 주식은 907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영선, 현대차의 중고차시장 진출 둘러싼 갈등 놓고 중재 쉽지 않아
  2.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3. 폐광지역 특별법 시한 조기연장에 산업부 반대, 강원랜드 불안 커져
  4. 대우건설 흑석11구역 꼭 잡는다, 김형 고급화로 승부 걸어
  5.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할까, 신성장부문 성장 의지 보여
  6. 손태승,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 자동차금융 플랫폼 통합 밑그림
  7. CJ 연말인사에서 이재현 장남 이선호 복귀하나, 승계작업은 착착
  8. LG그룹 임원인사 임박, 구광모 순혈주의 깨는 외부인재 영입할까 시선
  9. 헬릭스미스 유상증자 흥행 절실, 김선영 유전자치료제 호재 내밀어
  10. 은행연합회장 김광수, 민관 경험으로 라임 제재 대응부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