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모두 A+ 받아, 건설사 중 처음

안정문 기자
2020-10-20   /  11:31:57
포스코건설이 올해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신용등급 A+를 받으며 국내 건설사 가운데 처음으로 3대 신용평가사에서 모두 A+ 신용등급을 받은 건설사가 됐다.

포스코건설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19일 나이스신용평가가 포스코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한 단계씩 높였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모두 A+ 받아, 건설사 중 처음

▲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이 건축부문에서 우수한 분양성과를 거두고 있고 원활한 입주잔금 회수에 따른 차입금 감축 등이 재무부담 완화로 이어져 재무 안정성이 유지될 것으로 바라봤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주택사업에서 기성금 수령이 진행되고 있고 사이버 모델하우스 운영 등으로 분양일정이 큰 변화없이 진행된 점 등으로 미루어 볼 때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동성 확보를 위해 연내 브라질 뻬셍철강(CSP) 잔여 유보금 회수 등을 통해 양호한 영업현금흐름이 가능하다는 점도 높게 평가됐다. 

포스코그룹의 투자 확대로 수주물량을 늘려가는 점과 플랜트, 토목부문의 매출비중을 늘리고 있는 점 등 사업 포트폴리오의 안정적 다각화를 꾀한 것도 신용등급을 올린 이유로 꼽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높아진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된 재무구조를 만들고 성장도 이뤄질 수 있도록 양질의 수주를 늘리겠다"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내실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는 6월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시너지 기대, 손태승 유상증자로 힘싣나
  2. 건설주 혼조, 동부건설 4%대 오르고 코오롱글로벌 3%대 내려
  3. 무디스 “한국은행 저금리기조 장기화로 은행들 수익성 압박 커져”
  4. 건설사 해외건설 수주액 2년 만에 다시 300억 달러 넘어서
  5. 건설주 혼조, 삼성물산 현대건설 오르고 동부건설 코오롱글로벌 내려
  6. 한진중공업 조선업 유지 요구 커져, 산업은행 새 주인 선정 부담 안아
  7. 삼성전자 인공지능 네온, 스마트폰 소프트웨어 경쟁력 비밀병기 되나
  8. 뉴 BMW 5시리즈로 벤츠 뉴 E클래스 판매 앞서, 한상윤 내년 역전 봐
  9. [오늘Who] 현대백화점 여의도 파크원 연다, 정지선 코로나19와 대결
  10. LS그룹 오너3세 구동휘 구본혁, 신재생에너지사업 전환 선봉에 선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