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삼성물산 서울 석관동 '래미안 아트리치', 세계조경가협회상 받아

장상유 기자
2020-10-19   /  11:09:27
삼성물산이 시공한 서울시 성북구 '래미안 아트리치'가 세계조경가협회(IFLA) 주관 시상식에서 수상작으로 뽑혔다.

삼성물산은 19일 세계조경가협회가 주최한 2020 IFLA AAPME(Africa, Asia-Pacific, Middle-East) 시상식에서 래미안 아트리치가 열섬현상 및 내화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서울 석관동 '래미안 아트리치', 세계조경가협회상 받아

▲ 서울시 성북구 래미안아트리치 '쿨미스트 파고라'. <삼성물산>


열섬현상은 다른 지역보다 도심의 온도가 높게 나타나는 현상을 말하며 내화는 불에 타지 않고 견디는 정도를 뜻한다.

래미안 아트리치는 삼성물산이 서울시 성북구 석관2구역을 재개발한 아파트단지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아트리치에 미스트를 분사하는 스마트 온도조절 시스템 '쿨미스트 파고라'를 도입해 단지의 온도를 3도 이상 낮출 수 있도록 했다.

쿨미스트 파고라는 온도 33도 이상에서 자동으로 운전하고 25도 미만이 되면 정지한다.

또 단지 외곽에 너비 25m의 녹지공간을 마련하고 대형 팽나무와 느티나무를 심어 그늘 1000㎡ 규모를 조성했다.

세계조경가협회(IFLA)는 1948년 창설돼 77개 국가를 회원국으로 보유한 기관이다.

올해 IFLA 시상식은 '재생'을 주제로 조경의 공익적, 기능적 가치를 평가했으며 열섬현상 및 내화부문을 포함한 9개 분야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국내 공동주택 가운데 유일한 수상작을 배출하는 등 IFLA 시상식에서 모두 10 차례 수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이 기사는 꼭!

  1. 탈석탄 선언한 삼성물산, 미국 신재생에너지사업 진출로 기회 본다
  2. 건설주 혼조, 대림건설 현대건설 상승 한라 삼성엔지니어링 하락
  3. 건설주 혼조, 동부건설 4%대 오르고 코오롱글로벌 3%대 내려
  4. 건설주 강세, 금호산업 한라 5%대 뛰고 삼성엔지니어링도 올라
  5. 건설주 혼조, 삼성물산 현대건설 오르고 동부건설 코오롱글로벌 내려
  6. 건설주 갈피 못 잡아, 한라 코오롱글로벌 뛰고 HDC현대산업개발 내려
  7. 두산솔루스 방향 잡는 진대제, 전지박과 올레드소재를 성장동력 낙점
  8. 대상 바이오소재사업 초라해져, 임정배 '빠른 물고기 전략'도 힘 못 써
  9. 한화건설, 통영 LNG화력발전소공사 8천억 원 규모 수주 눈앞 [단독]
  10. 비트코인 '디지털 금' 자리매김 시기상조인가, 시세 전망도 갈팡지팡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