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상승, D램업체 공급조절 의지 강해

김디모데 기자
2020-10-13   /  15:46:16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동반상승했다.

13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0.83%(500원) 오른 6만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상승, D램업체 공급조절 의지 강해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주가는 0.99%(600원) 상승한 6만1천 원에 장을 출발했다. 한때 6만1400원까지 오르는 등 강세를 보였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전날보다 3.16%(2700원) 오른 8만8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연속 3%대 상승했다.

주가는 전날과 같은 8만5500원에 장을 출발했다. 오전에는 8만4600원까지 떨어지는 등 부진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 반전해 한때 8만9천 원까지 올랐다.

마이크론, 난야 등 D램 제조사들이 시설투자를 줄이겠다는 뜻을 내비치면서 메모리반도체업황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D램 제조사들의 공급조절 의지가 강력해 D램 공급과잉이나 가격 하락이 장기화되지 않고 단축될 가능성이 크다”며 “2021년 상반기 D램업황은 상승세에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영선, 현대차의 중고차시장 진출 둘러싼 갈등 놓고 중재 쉽지 않아
  2.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3. 폐광지역 특별법 시한 조기연장에 산업부 반대, 강원랜드 불안 커져
  4. 대우건설 흑석11구역 꼭 잡는다, 김형 고급화로 승부 걸어
  5.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할까, 신성장부문 성장 의지 보여
  6. 손태승,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 자동차금융 플랫폼 통합 밑그림
  7. CJ 연말인사에서 이재현 장남 이선호 복귀하나, 승계작업은 착착
  8. LG그룹 임원인사 임박, 구광모 순혈주의 깨는 외부인재 영입할까 시선
  9. 헬릭스미스 유상증자 흥행 절실, 김선영 유전자치료제 호재 내밀어
  10. 은행연합회장 김광수, 민관 경험으로 라임 제재 대응부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