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문재인 “한국판 뉴딜 기본정신에 지역균형 추가, 예산 대거 투입"

이상호 기자
2020-10-13   /  12:03:22
문재인 “한국판 뉴딜 기본정신에 지역균형 추가, 예산 대거 투입"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제2차 한국판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제2차 한국판뉴딜 전략회의’를 열고 “정부는 담대한 지역균형발전 구상을 지니고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구상을 더욱 분명히 하기 위해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뉴딜, 그린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기본정신으로 ‘지역균형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은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뜻”이라며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고 덧붙였다.

지역균형 뉴딜의 목표로 지역주도로 창의적 발전모델 창출, 균형발전의 완성도 제고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이 한국판 뉴딜을 지역에서부터 생생하게 구현해 주민의 삶을 바꿀 것”이라며 “전체 투자규모 160조 원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75조 원 이상이 지역 단위 사업으로 그린 스마트스쿨,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그린 리모델링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 사업들은 삶의 공간과 일터를 혁신하고 생활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역주도의 창의적 발전모델 구현을 놓고는 “지역 주도성을 살린다면, 지역 스스로가 주역이 되어 마음껏 창의력과 상상력을 발휘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지자체가 앞장서고 기업과 지역 주민이 함께 한다면 많은 모범사례와 성과가 창출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지역균형 뉴딜은 정부가 기존에 추진하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와도 연계돼 균형발전 완성도를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도시는 ‘지역균형 뉴딜’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이미 추진 중인 대규모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는 디지털뉴딜, 그린뉴딜과 만나며 고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은 한국판 뉴딜과 결합돼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균형뉴딜이 우리 정부의 균형발전정책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44%로 낮아져, 영남과 서울에서 부정평가 우세
  2. 문재인정부 부동산과 씨름 끝이 안 보여, 지지율 깎아먹는 아킬레스건
  3. 문재인 지지율 42.5%로 내려, 대구경북과 서울 수도권에서 지지 줄어
  4. 문재인 “코로나19와 다시 힘겨운 전쟁 치러야, 방역에 힘 모아야”
  5. 문재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의 송도 통큰 투자에 감사"
  6. 문재인, G20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공평히 보급해야"
  7. 주일대사에 강창일 내정, 4선 의원 경력의 한일의원연맹 회장 역임
  8. 문재인 지지율 42.7%로 내려, 서울 수도권 영남에서 지지 줄어
  9. [채널Who] 가덕도신공항 깃발 민주당, 노무현 문재인 땅 부산 지킬까
  10. 씨에스윈드 목표주가 상향, "미국 풍력타워 생산기지는 성장동력"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