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삼성물산, 국감에서 "베트남 석탄발전사업 참여하지만 앞으로 지양"

고두형 기자
2020-10-07   /  21:23:30
삼성물산이 베트남 붕앙2 석탄발전소사업에 참여하지만 앞으로 석탄발전소사업을 지양하기로 했다.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붕양2사업 외에 추진하는 다른 석탄사업 안건은 없다”며 “앞으로도 석탄발전사업은 지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국감에서 "베트남 석탄발전사업 참여하지만 앞으로 지양"

▲ 삼성물산 로고.


베트남 붕앙2 석탄발전소사업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300㎞ 떨어진 하띤성에 1200MW(600MW 2기) 용량의 발전소를 건설, 운영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22억 달러(약 2조6천억 원)에 이른다.

한국전력은 5일 이사회를 열고 붕앙2 석탄발전소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으며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이 설계·조달·시공사업자로 참여한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 부사장에게 “(삼성물산의 사업 참여로) 삼성전자가 불매운동까지 당하는데 이를 무릅쓰고 참여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오 부사장은 “지적하는 부분에 염려가 많다”며 “관계사에 영향을 미치면 안 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최대 기업연금 운용사인 리걸앤드제너럴 그룹, 노르웨이 연금회사인 KLP, 핀란드의 노르디아은행 등은 붕앙2사업이 “평판 리스크와 기후 관련 리스크를 일으킬 수 있다”며 삼성물산에 참여하지 말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오 부사장은 “사업이 오랫동안 진행된 과정에서 국가 사이, 국가기관 사이, 사업개발자, 투자자, 시공자 사이 모두 신뢰를 바탕으로 협의해온 사항이라 시공사인 삼성물산이 지금 시점에서 사업을 어떻게 할 것이냐에 관한 의사결정을 단독으로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석기 삼성전자 부사장도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물산의 붕앙2사업 참여가 삼성 브랜드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며 “외부에서 삼성전자와 관계사를 하나의 삼성으로 보는 시각, 즉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삼성전자는 환경문제를 경영 의사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본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국내에서 재생에너지를 쓸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진다면 제품을 재생에너지로 100% 생산을 약속하는 ‘RE100’에 참여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RE100은 전력 소비가 많은 기업을 대상으로 2050년까지 전력사용량 100%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캠페인이다.

김 부사장은 “RE100에 참여하려면 PPA(전력구매계약),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 녹색요금제를 활용해야 하는데 PPA가 경제성이나 재생에너지 순증효과가 있어서 앞으로 중점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중국에서 첨단기술로 전기차 중무장, 이광국 고급화전략 강화
  2. 대우건설 LNG플랜트 수주 늘릴 기회, 김형 친환경인프라 흐름 탄다
  3.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기업용 SSD에서 인텔 반도체 인수효과"
  4. [오늘Who] 한수원 신한울원전 3·4호기 중단할 판, 정재훈 뒤처리 골몰
  5. [오늘Who] LG에서 계열분리 구본준, 그룹 모양 갖추고 공격경영 예고
  6. [채널Who] 커리어케어 좌담, 변호사가 말하는 직업의 환상과 현실
  7.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유진그룹 유경선, 두산인프라코어 살 이유 있다
  8. LG그룹 임원인사 임박, 구광모 순혈주의 깨는 외부인재 영입할까 시선
  9. 김정근 윤태영, ‘기회의 땅’ JP모건콘퍼런스까지 신약 임상2상 총력전
  10. 삼성전자 비행시간 거리측정 센서로 소니 맹추격, 스마트폰 탑재 예상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