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LG화학에 배터리소재 본격 공급"

김용원 기자
2020-09-29   /  08:28:54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3분기부터 고객사인 LG화학에 양극재 등 배터리소재 공급이 본격화되면서 포스코케미칼 매출이 급증하고 수익성도 개선될 공산이 크다.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LG화학에 배터리소재 본격 공급"

▲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김준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를 기존 7만 원에서 9만7500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8일 포스코케미칼 주가는 8만9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모회사인 포스코 공장 가동률 하락으로 포스코케미칼도 철강부문 실적 개선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양극재와 음극재 등 배터리소재부문이 하반기부터 고성장하면서 전체 실적 개선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부터 LG화학에 양극재 공급을 시작할 것"이라며 "LG화학 배터리공장 수율이 개선되고 있는 만큼 공급이 빠르게 확대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포스코케미칼도 배터리소재 공장 가동률을 높이며 수익성을 회복할 가능성이 크다.

김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 소재부문 핵심업체이자 유일하게 양극재와 음극재를 모두 생산하는 기업"이라며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5850억 원, 영업이익 660억 원을 볼 것으로 추정됐다. 2019년과 비교해 매출은 6.8% 늘지만 영업이익은 26.7% 줄어드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이노베이션, 인터배터리 전시회에서 안전과 장기주행 강점 내세워
  2. [현장] 배터리3사, 배터리전시회에서 기술력 과시만큼 안전성 내세워
  3.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아직 불안하다, 김종현 신설법인 계속 맡나
  4. 포스코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에너지소재 이익 가파른 증가"
  5. 포스코케미칼 전기차배터리소재 좋아 3분기 매출 늘어, 이익은 후퇴
  6. LG화학, 인터배터리 전시회에서 생활과 연결된 배터리 콘셉트 내걸어
  7. 부산항만공사, 북항 재개발 매각예정 부지 놓고 공공성 강화방안 찾아
  8. 포스코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에너지소재 이익 가파른 증가"
  9. 은행계 카드사에도 장수 CEO 나오나, 이동철 임영진 연임 가능성 주목
  10. 메디톡스 중국 '우회수출' 불안했다, 식약처와 법정공방 2라운드 뿌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