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한일은 평화와 번영 동반자”, 스가 “미래지향적 관계 희망”

이상호 기자
2020-09-24   /  16:49:46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로 한국과 일본 사이 현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부터 20분 동안 스가 신임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한일 관계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 사이 통화는 한국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한일은 평화와 번영 동반자”, 스가 “미래지향적 관계 희망”

문재인 대통령.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의 99대 일본 총리 취임을 축하하면서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시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한일 외교현안인 강제징용 문제도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강제징용 등 양국 사이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 나가자”며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두 나라 사이 생각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두 나라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 나가겠다”고 대답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의 극복과 관련해 서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두 나라 모두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서로 협력하면서 두 나라 국민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한국이 K방역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코로나의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 바란다”고 대답했다.

두 정상은 그밖에 한국과 일본사이 기업인 등 필수인력 입국절차 합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협력 등을 놓고도 생각을 나눴다.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한일 사이 필수인력 특별입국절차 합의를 앞둔 것을 환영하면서 특별입국절차가 인적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된 우리 측의 지원에 감사하다면서 계속적 관심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관련 노력을 계속 지지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스마트시티는 새 경제성장 동력, 2025년까지 10조 투자”
  2. 문재인 “택배노동자 과로사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대책 서둘러야”
  3.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4. 문재인 지지율 46.3%로 올라, 서울에서 상승하고 호남 충청에서 하락
  5. 문재인 “경찰의 강도 높은 자기혁신이 국민 신뢰 높이고 있다”
  6.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 합의", 청와대에 ‘10가지 질문’ 전달
  7. 문재인 지지율 43%로 낮아져, 충청권과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8. 건강보험 이사장 김용익 “사회적 합의로 건강보험료율 상한선 높여야”
  9. [Who Is ?] 김창룡 경찰청장
  10. 문재인 이건희 빈소에 조문 메시지, “우리 기업들에게 큰 귀감과 용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