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4.2%로 내려, 대구경북과 서울에서 부정평가 상승

류근영 기자
2020-09-24   /  11:00:13
문재인 지지율 44.2%로 내려, 대구경북과 서울에서 부정평가 상승

▲ 9월 4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주중집계.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44.2%로 내렸다.

여론 조사기관 리얼미터는 9월 4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주중 집계)에서 응답자의 44.2%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주 주간 집계보다 2.2%포인트 하락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1.7%로 지난주와 비교해 1.6%포인트 높아졌다. ‘모름/무응답’ 등 의견 유보는 0.6%포인트 높아진 4.2%로 나타났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차이는 7.5%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긍정평가는 부산‧울산‧경남과 학생에서 각각 3.1%포인트, 9.8%포인트 높아졌다.

광주‧전라에서 각각 10.4%포인트, 4%포인트 올랐다. 중도층에서는 3%포인트 상승했다.

부정평가는 대구‧경북과 서울에서 각각 6.1%포인트, 3.7%포인트 높아졌다.

70대 이상과 40대에서도 각각 5.4%포인트, 4.7%포인트 올랐다.

이밖에 무당층에서 3.8%포인트, 무직에서 6%포인트 부정평가가 상승했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34.6%로 0.6%포인트 낮아졌다. 국민의힘은 28.2%로 1.1%포인트 내렸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율 격차는 6.4%포인트로 2주 연속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당은 6.4%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열린민주당은 5.9%, 정의당은 5.3%로 두 당 모두 지난주와 동일했다.

이밖에 시대전환 1.1%, 기본소득당 0.9%, 기타정당 2.5%, 무당층 15.1%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만69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7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2.5%포인트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46.3%로 올라, 서울에서 상승하고 호남 충청에서 하락
  2. 문재인 지지율 45.8%로 올라, 호남과 30대 60대에서 긍정평가 상승
  3. 문재인 지지율 43%로 낮아져, 충청권과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4. 음원 공룡 스포티파이가 온다, 추천시스템 비슷한 SK텔레콤 플로 긴장
  5. 항공IT 기술력 갖춘 아시아나IDT,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1순위 되나
  6. LG디스플레이 주식 매수의견 유지, "IT기기용 패널 수요 탄탄히 지속"
  7.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승소했던 드릴십 분쟁, 시추사 뒤집기는 실패로”
  8.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9. 컨테이너선시황 개선에 발주시장도 들썩, 조선3사 수주갈증에 단비
  10.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수소연료전지 분쟁에 수혜 보기 어려워 아쉽다

이 기사의 댓글 1개

이해수 | (182.218.185.40)   2020-09-25 14:48:45
기자야.
문대통령이 니 친구냐?

너같은걸 기자로 뽑은 이 언론사도 참 한심하다
하긴 결이 같으니 뽑았겠지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