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소폭 반등, 미국 원유재고 감소세 이어갈 전망 나와

임한솔 기자
2020-09-23   /  08:43:39
국제유가가 약간 올랐다.

22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0.65%(0.26달러) 상승한 39.80달러에 장을 마쳤다.
 
국제유가 소폭 반등, 미국 원유재고 감소세 이어갈 전망 나와

▲ 22일 국제유가는 올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0.68%(0.28달러) 오른 41.72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와 브렌트유는 리비아 유전 재가동,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전날 각각 4.30%, 3.96% 하락했는데 하루 만에 소폭 반등한 것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하는 지난주 미국 원유 재고가 감소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유가 반등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 강화 우려가 이어지는 만큼 반등폭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업계에서는 지난주(9월14일~18일) 미국 원유 재고가 전 주보다 400만 배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이 기사는 꼭!

  1. 엔투텍 주가 초반 뛰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유통 맡을 가능성
  2.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7만 명 웃돌아, 인도 프랑스 영국 확산 지속
  3. 그랜드코리아레저 목표주가 상향, "내년 하반기부터 실적반등 기대"
  4.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5만 명대 이어져, 브라질 3만 명대로 늘어
  5.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7만 명 육박, 프랑스 2만 명대로 늘어
  6. 씨에스윈드 목표주가 상향, "미국 풍력타워 생산기지는 성장동력"
  7. 월스트리트저널 "테슬라는 S&P500지수 편입으로 기업가치 높아져"
  8. 문재인, 미국 권력교체기 북한정책 공백에 ‘한반도 운전자’ 기회 잡는다
  9. 주유소 휘발유 가격 13주째 내려, 리터당 전국 평균 1317.4원
  10.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미국 균주소송 최종판결 12월16일로 또 미뤄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