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사회를 또 위험에 빠트리는 불법집회는 어떤 관용도 없다”

이상호 기자
2020-09-22   /  17:15:26
문재인 “사회를 또 위험에 빠트리는 불법집회는 어떤 관용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재확산을 불러올 수 있는 불법집회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뜨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줄어들기까지 수많은 국민의 희생이 있었다는 점도 들었다.

문 대통령은 “더욱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됐고 국민들은 많은 희생과 불편을 감수하면서 꿋꿋이 참고 견디며 협조했다”며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도 오랫동안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힘겨운 상황 속에서도 방역의 최전선을 지키며 헌신했다”고 말했다.

그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겪어야 했던 경제적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행위에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을 향해서는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만큼 추석연휴 기간은 물론 그 이후에도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힘을 모아달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은 생명줄이며 서로의 안전망으로, 코로나19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라고 말했다.

그는 “예전과는 다른 일상이지만 서로 격려하고 인내해 방역은 방역대로 성공하고 경제는 경제대로 살려 나갈 수 있도록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 달라”며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연휴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없어, 예방접종 확대해야”
  2. 허태정 대전을 지능형도시로, 인구감소 막고 경제활력 회복의 길 찾아
  3. 문재인 “스마트시티는 새 경제성장 동력, 2025년까지 10조 투자”
  4. 문재인 “택배노동자 과로사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대책 서둘러야”
  5.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6. 문재인 지지율 46.3%로 올라, 서울에서 상승하고 호남 충청에서 하락
  7. 문재인 “경찰의 강도 높은 자기혁신이 국민 신뢰 높이고 있다”
  8.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 합의", 청와대에 ‘10가지 질문’ 전달
  9. 문재인 지지율 43%로 낮아져, 충청권과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10. 건강보험 이사장 김용익 “사회적 합의로 건강보험료율 상한선 높여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