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증권계좌 만들면 최대 44달러 주는 행사

윤종학 기자
2020-09-21   /  11:40:04
케이뱅크가 주주사인 NH투자증권과 손잡고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고객을 유치한다.

케이뱅크는 증권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에게 최대 44달러를 지급하는 프로모션를 NH투자증권과 함께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증권계좌 만들면 최대 44달러 주는 행사

▲ 케이뱅크는 증권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에게 최대 44달러를 지급하는 프로모션를 NH투자증권과 함께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


이 프로모션은 10월4일까지 케이뱅크 앱을 통해 NH투자증권의 모바일 증권서비스인 '나무(NAMUH)'에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이 대상이다. 계좌를 개설하는 신규 고객 가운데 선착순 3만 명에게 투자 지원금 20달러를 지급한다.

같은 기간 나무에 가입한 고객은 2021년 3월까지 환전수수료 우대율 100%도 적용받는다. 국가별로 0.25~0.40%에 이르는 해외주식 매매수수료율도 0.09%로 낮추는 혜택도 제공한다.

케이뱅크는 신규고객뿐 아니라 기존 나무 이용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케이뱅크를 통해 증권계좌를 개설하고 실제 주식거래를 진행하면 매달 2달러를 별도로 지급한다. 이 혜택은 계좌 개설 이후 1년 동안 제공된다. 

케이뱅크는 신규고객이 매달 주식거래를 한다면 투자 지원금 20달러까지 합쳐 최대 44달러를 지급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프로모션 내용은 케이뱅크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해외주식 투자가 늘어나는 시장상황에 맞춘 이벤트를 주요 주주사인 NH투자증권과 함께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주주 및 계열사 사이 특장점을 이용한 금융상품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진에어,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평가에서 지배구조부문 A등급 받아
  2. 문재인 "부마민주항쟁은 유신독재 끝낸 기폭제, 진상규명과 배상 노력”
  3. LG화학, 배터리사업 분할 뒤 3년간 주당 1만원 이상 배당 추진
  4.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5. 신학철 “LG화학 배터리 분할로 경쟁력 확보, 주주가치에도 도움”
  6. 헬릭스미스 또 유상증자에 소액주주 뿔나, 김선영 신뢰의 위기 봉착
  7. IMM프라이빗에쿼티, 신한금융지주 주식 1천억 규모 추가로 매수
  8. 청와대 "대주주 요건 3억으로 낮추는 방안 재검토는 사실과 달라"
  9. LG화학 뿔난 주주 달래기 나서, 신학철 배당 이어 자사주 소각 꺼낼까
  10. 대신경제연구소 “LG화학 배터리 분할 때 주주 위해 자사주 소각 필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