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5%로 약간 내려,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류근영 기자
2020-09-18   /  10:38:48
문재인 지지율 45%로 약간 내려,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추이.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45%로 조금 낮아졌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9월 2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5%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주와 같은 45%로 집계됐다. ‘의견 유보’는 9%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에서 긍정평가가 우세한 반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서울과 인천·경기,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비슷했다.

연령별로 18~29세, 30대와 40대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많았지만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문 대통령에 관한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가 38%로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1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복지 확대’(4%), ‘서민 위한 노력’(3%),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3%) 등이 뒤따랐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인사 문제’가 17%로 가장 많았다.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부동산정책’(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코로나19 대처 미흡’(8%)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6%로 지난주보다 3%포인트 내렸다. 국민의힘은 20%로 1%포인트 높아졌다.

정의당은 1%포인트 내린 4%, 국민의당도 1%포인트 하락한 3%로 집계됐다.

열린민주당은 지난주와 같은 3%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620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천 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43%로 낮아져, 충청권과 영남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2. 문재인 지지율 47.6%로 올라, 부산울산경남과 광주전라에서 높아져
  3. 문재인 지지율 45.6%로 약간 떨어져, 호남에서 내리고 서울에서 올라
  4. [오늘Who] 국감에서 궁지 윤석헌, 은행장에게 소비자 보호 압박하나
  5. 허태정 대전을 지능형도시로, 인구감소 막고 경제활력 회복의 길 찾아
  6. [오늘Who] 김승연 3남 김동선 손 꼭 잡았다, 한화 어디로 돌아올까
  7. 구현모 통신기업 KT 접는다, 디지털플랫폼기업으로 일 내겠다고 자신
  8.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실적부진 탈출 시급, 문대림 물류에 시선
  9.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램시마SC와 트룩시마 시장점유율 확대"
  10. YG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블랙핑크 음반 판매 계속 늘어"

이 기사의 댓글 1개

정신 제대로 박힌 사람 | (58.140.211.128)   2020-09-19 12:39:20
아 이 새ㄱㄱㅑ 대통령이 니 친구니? 제목 꼬라지 하고는 !!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