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 공병 활용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 진행

나병현 기자
2020-09-16   /  11:10:01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화장품 공병을 활용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화장품 공병을 활용한 ‘그린사이클’ 활동사례를 공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 공병 활용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 진행

▲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의 아모레퍼시픽매장 바닥재.


그린사이클은 화장품 공병 등을 리사이클링하거나 창의적 예술작품으로 업사이클링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다.

고객들이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장에 반납한 공병 중 1652개를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예술작품 ‘1652人의 여름들’은 관객 참여형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다. 10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그림도시 S#5 Waypoint :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그린사이클 활동은 예술작품뿐만 아니라 매장 인테리어, 추석 선물세트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종합선물세트 '도담 9호'의 내부 지지대는 공병 재활용 원료(PP) 약 1.3톤을 활용해 제작했다. 플라스틱 공병을 펠릿으로 제작해 제품 지지대의 원료로 사용한 국내 첫 사례다.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분쇄물과 초고강도 콘크리트(UHPC)를 섞어 만든 테라조 기법을 응용해 매장용 바닥재와 집기도 제작했다.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의 아모레퍼시픽매장 바닥재와 집기용 상판에 8월 처음 적용했으며 9월 현대면세점 무역센터점으로 확대한다.

또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제작한 ‘업사이클링 벤치’는 천리포수목원에 설치 완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8월 현재 210만여 명의 고객 참여로 약 2100톤의 공병을 수거했으며 매년 100톤의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을 수거해 100% 물질을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제품과 집기 적용비율을 5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희복 아모레퍼시픽 커뮤니케이션 유닛장 전무는 “아모레퍼시픽은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자원 재활용 시도들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원의 창의적 재활용 방법을 모색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중요한 파트너인 가맹점주와 상생방안 모색"
  2.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도 가맹점협의회와 상생협약 맺어
  3. 아모레퍼시픽 회장 서경배, 공정위 종합감사에 증인 출석 가닥잡아
  4. [채널Who] 김종인 국민의힘 킹메이커 만족할까, 권력의지 뿌리는?
  5. [오늘Who] 신동빈 롯데 부진에 인사 독해진다, BU장 교체폭에 시선
  6. [오늘Who] CJ대한통운 '택배 과로사'로 궁지, 박근희 위기관리 다급
  7. 가스공사 수소에너지정책 덕에 주가 '으쓱', 해외사업 부진에 실적 고전
  8. 넷마블 목표주가 낮아져, "새 게임으로 높은 기업가치 입증해야"
  9. 제넥신 코로나19 DNA백신 안전성은 자신, 성영철 효능 입증에 매달려
  10. 에어부산 코로나19 경영위기 버티기, 부산 향토기업 전환 목소리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