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삼성전자 스마트폰부품 공급 늘어"

김용원 기자
2020-09-16   /  08:44:51
삼성전기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출하량을 늘리는 기조를 이어가면서 삼성전기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카메라모듈 등 고부가부품 매출 증가를 이끌고 있다.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삼성전자 스마트폰부품 공급 늘어"

▲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6일 삼성전기 목표주가를 기존 16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5일 삼성전기 주가는 14만3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기는 2분기까지 세계 주요 고객사 스마트폰 생산량 감소로 부진한 실적을 봤지만 3분기부터 모든 사업부에서 빠른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이 대폭 증가하며 삼성전기 적층세라믹콘덴서 수요 증가를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에서 내놓는 5G스마트폰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점도 삼성전기 고부가 적층세라믹콘덴서와 고성능 카메라모듈 등 고부가부품 매출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노 연구원은 중국 화웨이의 스마트폰사업에서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을 고려할 때 삼성전기가 고객사 스마트폰 출하량 증가로 반사이익을 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정부의 경기부양정책으로 소비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점도 삼성전기에 긍정적이다.

삼성전기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8조2580억 원, 영업이익 7350억 원을 볼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과 비교해 매출은 2.7%, 영업이익은 0.1% 늘어나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신한금융 살아나갈 길은 디지털뿐, 조용병 필사즉생 각오
  2.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일본 보이그룹 키우기, 방시혁 현지화전략 본격화
  3. 삼성물산 목표주가 높아져, "이재용 재판 불확실성 완화 예상"
  4. 이재용 가석방 혹 사면 가능성은? 삼성전자에 조기복귀할 수 있을까
  5. 제약업계 대표 CEO 전승호 차성남 김영주, 코로나19에 연임으로 가닥
  6. "한국전력 올해 실적은 기대 낮춰야", 원자재 가격 강세의 지속에 달려
  7. 쌍용차 회생까지 주어진 한 달, 노조 '역할 포기' 압박에 고민 깊다
  8. PI첨단소재, 폴리이미드필름 공급부족으로 올해 실적증가 가능
  9. 현대위아 목표주가 높아져, "친환경차 부품제조사로 체질 바꿔"
  10. 국내 완성차기업 작년 SUV 판매 60만 대 처음 넘어서, 전체 절반 육박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