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놓고 “하루 이틀 상황 더 지켜보겠다”

이상호 기자
2020-09-11   /  11:57:19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놓고 “하루 이틀 상황 더 지켜보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의 완화 여부의 결정을 놓고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정 총리는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충분하지는 않지만 아직 시간이 있다”며 “하루 이틀 상황을 좀 더 보면서 전문가의 의견도 충분히 듣고 앞으로 방역조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놓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는 것이 더 큰 위험을 막기 위한 고민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하는 수많은 국민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겠지만, 성급한 방역완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지는 않을까 걱정도 든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3일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당장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흐름을 보이지 않고 있는 만큼 추석 때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정 총리는 “이런 상황에서 올해 추석만큼은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며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정세균 대선 도전으로 가는 길, 코로나19 방역과 경제회생의 줄타기
  2. 정세균 “코로나19 백신 확보 위한 정부의 구체적 성과 조만간 공개”
  3. 문재인정부 마무리할 개각 임박, 추미애 유은혜 김현미 강경화 다 남나
  4. 정세균 “코로나19 확산 거세져 K-방역 위기, 연말 모임 자제해야”
  5. 한화솔루션 주가 상승 예상, "화학 호조에 태양광 수익 회복 가능"
  6. 진에어 에어부산 통합하면 부산에 본사 둬야 한다는 부산상공회의소
  7.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한국판 뉴딜' 지원역할 확대, 김희석 연임 밝아
  8. SK건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집중, 안재현 후발주자 한계 돌파 가동
  9. 미래에셋대우 '영업이익 1조' 증권사 최초 바라봐, 최현만 자존심 회복
  10. [채널Who] 삼성전기 주가 갈까, 경계현 적층세라믹콘덴서 임기응변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