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떨어져, 미국 원유재고 증가를 수요부진 신호로 봐

성보미 기자
2020-09-11   /  08:44:49
국제유가가 다시 떨어졌다. 

국제유가는 전날 반등했지만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가 원유 수요 부진의 신호로 받아들여지면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국제유가 떨어져, 미국 원유재고 증가를 수요부진 신호로 봐

▲ 10일 국제유가가 다시 떨어졌다.


10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7%(0.75달러) 내린 37.3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79%(0.73달러) 하락한 40.0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는 200만배럴 늘어나 최근 7주만에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데이비드 매든 CMC마켓 시장분석가는 “미국 원유 재고의 깜짝 증가는 수요가 예상보다 더 약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주간 산유량이 허리케인 뒤 소폭 반등한 점도 유가 하락요인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이 기사는 꼭!

  1.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원유 감산 연장 기대 커져
  2.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3. 국제유가 소폭 내려,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수요위축 우려 확산
  4. 에쓰오일 SK이노베이션 GS 주가 장중 상승, 국제유가 강세 영향
  5. 주유소 휘발유 가격 13주째 내려, 리터당 전국 평균 1317.4원
  6. 뉴욕증시 3대 지수 코로나19 확산에 다 내려, 국제유가는 소폭 올라
  7.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산유국 감산 연장 기대 겹쳐
  8. 한국판 아마존이 되고 싶었던 쿠팡, 김범석 아마존 진출로 싸워야 한다
  9. GS건설 코로나19에 플랜트 더 축소, 인력 전환배치 조직개편 [단독]
  10. 하나은행 사모펀드 판매재개, 지성규 내부통제 신뢰의 시험대 올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