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질병관리청 12일 출범, 문재인 “감염병 대응체계의 획기적 진전”

이상호 기자
2020-09-08   /  11:26:15
질병관리청 12일 출범, 문재인 “감염병 대응체계의 획기적 진전”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고 보건복지부에 보건분야 전담 차관이 신설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제45회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정부 직제개편안을 의결했다.

이날 국무회의 의결로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질병관리청으로 출범한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세계의 모범이 된 K-방역을 중심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은 우리 감염병 대응체계에서 획기적 진전”이라고 말했다.

그는 “질병관리청은 앞으로 실질적 권한을 통해 감염병 감시부터 조사분석, 위기 대응과 예방까지 유기적이고 촘촘한 대응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질병관리청 소속 국립보건연구원 아래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신설함으로써 감염병 바이러스와 임상연구, 백신개발 지원 등을 통해 감염병 관련 전 주기 연구개발체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지역별 질병대응센터 설립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대응능력도 강화될 것으로 봤다.

문 대통령은 “지역의 감염병 대응체계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다섯 개 권역별 질병대응센터를 설치해 지자체들과 유기적으로 협력함으로써 지자체들의 감염병 대응능력을 크게 높여주고 지역사회 방역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에 보건분야 전담 차관을 신설하는 의미도 크다며 의료계와 소통 등 보건의료체계 발전을 위한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분야 차관 신설은) 이번 코로나 위기에서 보듯이 보건위기가 상시화되는 상황에서 우리의 공공보건의료 역량을 크게 강화하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며 “큰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고 있는 정신건강에 대한 정책도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가 안정되는 대로 우리의 보건의료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켜 나가는 데 주력해야 할 것”이라며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등 공공의료 확충과 지역 사이 의료격차 해소를 비롯해, 의료계가 제기하는 문제들까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합리적 해결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전자 퓨리케어 듀얼정수기, 산업부 디자인공모전 대통령상 받아
  2. 문재인 “코로나19와 다시 힘겨운 전쟁 치러야, 방역에 힘 모아야”
  3. 문재인, G20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공평히 보급해야"
  4. 문재인 “디지털뉴딜로 인공지능 강화, 인공지능 반도체에 1조 투자”
  5. 이통3사,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로 정부혁신 대통령상 받아
  6. 주일대사에 강창일 내정, 4선 의원 경력의 한일의원연맹 회장 역임
  7. 문재인 지지율 42.7%로 내려, 서울 수도권 영남에서 지지 줄어
  8. 씨에스윈드 목표주가 상향, "미국 풍력타워 생산기지는 성장동력"
  9. [채널Who] 가덕도신공항 깃발 민주당, 노무현 문재인 땅 부산 지킬까
  10. 문재인 지지율 43.4%로 약간 올라, 영남과 충청에서 긍정평가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