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국제유가 하락, 미국 고용지표 부진해 경기회복 둔화 우려

임한솔 기자
2020-09-03   /  08:56:44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2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92%(1.25달러) 내린 41.5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 하락, 미국 고용지표 부진해 경기회복 둔화 우려

▲ 2일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런던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52%(1.15달러) 하락한 44.43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8월 고용지표가 부진하게 발표돼 유가도 힘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2일 미국 통계업체 ADP의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8월 민간부문 고용은 42만8천 명 증가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17만 명 증가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ADP는 "8월 고용은 경기회복 둔화를 증명했다"며 “전 규모와 업종에 걸쳐 기업들은 아직 코로나19 이전의 고용 수준에 근접하지 못했다”고 바라봤다.

미국 허리케인 발생에 따른 원유 재고 감소는 일회성 요인으로 그치는 만큼 유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이 기사는 꼭!

  1.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5만 명대로 늘어, 프랑스 1만 명 밑으로
  2. CJ제일제당,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에서 디자인경영부문 대통령상 받아
  3. 내년 화웨이 스마트폰 8천만 대 감소 예상, 삼성전자 수혜 커져
  4.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9만 명 육박, 프랑스 영국 2만 명대 지속
  5. 포브스 “테슬라의 미국증시 S&P500지수 편입으로 변동성 커져”
  6. 화웨이 중저가 브랜드 '아너'를 중국업체에 매각, 스마트폰 1위 멀어져
  7. JP모건 "미국 대선결과 뒤집힐 가능성 아직 남아, 증시에 큰 변수"
  8.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9. 조원태, 한국 미국 재계 교류 기여한 고 조양호의 공로패 대신 받아
  10. 제이브이엠 주식 매수의견 유지, “북미에서 약품 개별포장 수요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