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올해 6월까지 국세수입 23조3천억 감소, 관리재정 적자 110조 넘어서

김예영 기자
2020-08-11   /  20:08:39
올해 6월까지 국세수입 23조3천억 감소, 관리재정 적자 110조 넘어서

▲ 기획재정부가 11일 발표한 재정수지. <기획재정부>

2020년 상반기 국세 수입규모가 2019년보다 20조 원 넘게 감소한 반면 지출은 30조 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1~6월 국세수입은 132조9천억 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23조3천억 원 감소했다.

세외수입과 기금수입을 합한 총수입은 226조 원으로 20조1천억 원 줄었다. 국세수입과 세금수입이 줄었지만 기금수입은 4조1천억 원 늘었다.

반면 1~6월 총지출은 316조 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31조4천억 원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적자 90조 원을 보였다. 2019년 38조5천 억원보다 적자규모가 133.7% 증가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 역시 적자 110조5천억 원으로 2019년 59조5천억 원보다 85.7% 증가했다.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4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6월 말 기준 국가채무는 764조1천억 원으로 2019년 말 699조 원보다 9.31%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예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림산업 지배구조 개편 탈없이 마칠까, 배원복 잡음 최소화에 주력
  2.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3. 정용진, 이마트와 온라인 에스에스지닷컴의 '따로 또 같이' 방향잡아
  4. 대림산업, 강남 도시정비 2곳 시공권 뺏길 위기에 놓여 실적부담 커져
  5. 국토부, 구본환 강력 반발에도 인천공항공사 사장 선임 서두르나
  6. 서울시, 신세계의 센트럴시티 복개주차장 운영권 3년 연장 유력 [단독]
  7. 윤규선, 하나캐피탈 탄탄한 자금력으로 미얀마 인도네시아 공략 확대
  8. 정재훈,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와 안전문제로 올해 국감도 쉽지 않다
  9. KMH 경영권 다툼 심화, 키스톤PE 경영참여인가 적대적 M&A인가
  10.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 좋아져 올해는 배당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