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3.9%로 내려,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오차범위 안 접전

류근영 기자
2020-08-10   /  10:53:21
문재인 지지율 43.9%로 내려,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오차범위 안 접전

▲ 8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주간집계.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43.9%로 내렸다.

여론 조사기관 리얼미터는 8월 1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주간 집계)에서 응답자의 43.9%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주 주간집계보다 2.5%포인트 떨어졌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포인트 높아진 52.4%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 등 의견 유보는 3.6%로 0.7%포인트 낮아졌다.

문 대통령 지지율을 변동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구·경북에서 12.5%포인트, 광주·전라에서 4.2%포인트, 경기·인천에서 3.7%포인트, 부산·울산·경남에서 3.1%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에서는 3.3%포인트 상승했다.

대부분 연령대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30대에서 6%포인트, 70대 이상에서 3.5%포인트, 20대에서 3.4%포인트, 40대에서 3.2%포인트 낮아졌다.

지지정당별로 국민의당 지지층에서 10.6%포인트 내린 반면 정의당 지지층에서 3.4%포인트 올랐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각각 4.7%포인트, 3.7%포인트 낮아졌다. 보수층에서는 5.3%포인트 상승했다.

직업별로 자영업에서 7.4%포인트, 농림어업에서 5.6%포인트, 사무직에서 5.1%포인트, 노동직에서 4.3%포인트 내렸다.

무직에서는 5.7%포인트 올랐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으로 오차범위 안에 들어왔다.

민주당은 35.1%로 3.2%포인트 내린 반면 미래통합당은 34.6%로 2.9%포인트 상승했다. 통합당의 지지율은 창당 후 최고치다.

정의당은 4.8%로 0.1%포인트 내렸다. 열린민주당은 4%로 0.2%포인트 높아졌다.

국민의당은 1%포인트 낮아진 2.6%로 집계됐다.

이밖에 기타정당 2.6%, 무당층 16.3% 등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YTN 의뢰로 리얼미터가 3일부터 7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5만5923명을 접촉해 2520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 95%에 표본 오차는 ±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올해 다시 실적증가 예상, 주택분양과 베트남 개발사업 힘입어
  2. 우리바이오 바이오역량 차곡차곡 쌓아, 이숭래 한국화이자 경험 살려
  3. 바이든시대 2차전지주에 기대 몰려, 외국인 돌아오면 더 갈 가능성
  4.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 성윤모 앞에 미국 중국 수출 방정식
  5. 웹젠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에서 라이선스 수수료이익 대폭 늘어"
  6. [오늘Who] 현대차 코나EV 또 화재논란, 정의선 아이오닉5 점검하나
  7. 한화자산운용 외부위탁운용 다크호스로 부상, 김용현 실적쌓기 본격화
  8. 대신증권 대어급 잇단 상장주관 바라봐, 양홍석 투자금융 결실 눈앞
  9. 한라홀딩스 올해 실적 좋아져, 자체사업 수익 호조에 만도 실적도 회복
  10. SK텔레콤 플로 오디오 플랫폼 진화 모색, 팟캐스트로 손 뻗어 차별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