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5호 태풍 장미 북상해 한반도 접근, 10일 경남 영향권 들고 전국 비

김남형 기자
2020-08-09   /  12:18:36
5호 태풍 장미 북상해 한반도 접근, 10일 경남 영향권 들고 전국 비

▲ 제5호 태풍 '장미'의 이동 예상경로. <기상청>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10일 오후에는 경남지역을 지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 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km의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 장미의 중심기압은 1천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65km(초속 18m)에 이른다. 강풍 반경은 200km다.

기상청은 10일 오전 3시경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350km 바다를 거쳐 같은 날 오후 3시경 부산 남서쪽 약 50km를 지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은 화요일인 11일 오전 3시경 독도 북북동쪽 27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10일 전국에서 비가 오고 직접적 영향권에 있는 경남지역과 제주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은 밀물 때(오전 10시∼오후 2시, 오후 10시∼오전 2시)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번 태풍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위원회는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을 순서에 따라 번갈아 사용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우리은행, 코로나19와 태풍 피해 농가와 소상공인 돕는 바자회 열어
  2. 문재인, 태풍피해 본 5개 시군과 19개 읍면동 특별재난지역 선포
  3. 조성욱의 공정위 구글 조준, 국회 힘 실어도 제재 실효성 논란은 여전
  4. [오늘Who] 삼성 태블릿 코로나19에 호조, 노태문 보급형으로 노 저어
  5. GS건설 데이터센터사업 팔걷어, 자회사 세워 전문성 쌓을지 시선몰려
  6. 최태원 세 자녀 바이오 반도체 에너지에서 경영수업, SK 갈 길 보인다
  7. [아! 안전] 카카오페이 토스도 부정결제 잇달아, 핀테크 정보보안 시급
  8. 오스코텍, 기술수출 신약의 임상결과 좋아 기업가치 상승 가능
  9. [오늘Who] 세진중공업 2세 윤지원, 친환경사업 키워 승계 탄력붙여
  10.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