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4.5%로 떨어져,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접전 양상

류근영 기자
2020-08-06   /  10:47:39
문재인 지지율 44.5%로 떨어져,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접전 양상

▲ 8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주간집계.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4.5%로 올랐다.

여론 조사기관 리얼미터는 8월 1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주간 집계)에서 응답자의 44.5%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주 주간 집계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1.6%로 지난주와 비교해 2.2%포인트 올랐다. ‘모름/무응답’ 등 의견 유보는 0.4%포인트 낮아진 3.9%로 나타났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차이는 7.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 각각 14.7%포인트, 5.4%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에서는 3.9%포인트 올랐다.

연령별로 30대에서 9.4%포인트, 70대 이상에서 4.1%포인트, 20대에서 3.8%포인트 내렸다.

50대에서는 4.4%포인트 상승했다.

지지 정당별로 기타정당 지지층과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19.9%포인트, 14.2%포인트 하락한 반면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9.2%포인트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에서 4.1%포인트, 중도층에서 3.5%포인트 낮아졌다. 보수층에서는 6.8%포인트 상승했다.

직업별로 농림어업에서 7.3%포인트, 사무직에서 6.9%포인트, 노동직에서 4.4%포인트 하락했다. 가정주부에서는 3.5%포인트 높아졌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35.6%로 2.7%포인트 내렸다. 미래통합당은 34.8%로 3.1%포인트 상승했다.

통합당은 창당 이후 최고 지지율을 보였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지율 격차도 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으로 오차범위 안에 들어왔다.

정의당은 0.1%포인트 하락한 4.8%, 열린민주당은 0.3%포인트 오른 4.1%, 국민의당은 1%포인트 낮아진 2.6%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3일부터 5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만305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0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2.5%포인트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44.2%로 내려, 대구경북과 서울에서 부정평가 상승
  2. 문재인 지지율 46.4%로 올라, 부산울산경남과 20대에서 상승
  3. 문재인 지지율 44%로 내려, 대구경북과 수도권에서 부정평가 우세
  4. 하나금융투자, 금감원 기관경고로 발행어음 진출 지연될까 신경쓰여
  5. 한화건설, 민관 '팀코리아' 지원 등에 업고 해외 도시개발 기회 찾아
  6.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상에서 효능 보여”
  7. 포스코건설, 리모델링 경쟁력으로 용인 수지에서 현대건설 잡을까
  8. 신한금융 '2020 스마트프로젝트' 성과 아쉬워, 조용병 진용 다시 짜나
  9.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분리막 증설투자, 김준 가치사슬 더 키워
  10. 씨에스윈드 베스타스 삼강엠엔티와 제휴, 김성권 해상풍력 강자 노려

이 기사의 댓글 1개

두리 | (118.218.110.220)   2020-08-06 13:06:34
좌빨정권 민낮을 봤고 경험했기에 ..앞으로 중도로써 지켜보마~~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