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신라젠 소액주주모임 "정부와 여당이 17만 개인투자자 피해보상해야"

나병현 기자
2020-07-31   /  17:04:18
신라젠 소액주주들이 정부와 여당에서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라젠 행동주의주주모임은 3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전 정치권과 검찰은 신라젠을 정치도구화해 이익을 추구했는데 기업가치와 무관하게 정치도구화됐고 정부와 여당 정치인들이 수수방관하는 태도로 일관했다”며 “정부와 여당, 그 외 종속된 모든 사람들은 신라젠의 17만 개인투자자에게 사죄와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라젠 소액주주모임 "정부와 여당이 17만 개인투자자 피해보상해야"

▲ 3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신라젠 소액주주들이 신라젠 거래재개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라젠 행동주의주주모임은 정치권이 신라젠을 정치도구화한 근거로 신라젠 관련 포털 뉴스건수가 ‘신라젠-유시민 2270건’, ‘신라젠-여권 1088건’, ‘신라젠-검언유착 1789건’ 등 모두 2300건이라는 점을 들었다.

이들은 한국거래소를 상대로 신라젠의 거래정지 해제를 요구하며 “신라젠 개인투자자 모두는 신라젠의 주권매매 정상화를 촉구하며 청와대와 여권은 즉시 한국거래소에 거래정지 해제와 피해보상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라젠은 현재 상장폐지 위기에 몰려 있다. 한국거래소는 6월19일 전·현직 경영진의 횡령, 배임 등 혐의로 신라젠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올렸다.

거래소는 8월7일까지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신라젠의 상장폐지 여부 또는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거래소가 신라젠의 상장을 폐지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라젠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은 2019년 말 기준으로 16만8778명에 이른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코스피 코스닥 1%대 동반하락, 기관과 외국인 매도에 2거래일째 밀려
  2. 거래소 모다이노칩 주식 단기과열종목 지정,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3. 거래소 현대공업 주식 단기과열종목 지정, 22일까지 단일가 매매
  4.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하락, 코스닥도 '기관 외국인' 팔아 2%대 내려
  5. 거래소 진흥기업우B 단기과열종목 지정,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6. 거래소 신성델타테크 단기과열종목 지정,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7. [오늘Who] 윤종규, KB금융 '존경받는 회장'으로 남는 길 가고싶다
  8. SKC 주식 매수의견 유지, “2차전지소재 동박 판매 늘고 증설 추진”
  9. 코라아써키드 실적반등, 영풍 후계자 장세준 고려아연과 분리 주목
  10. 한전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 청신호, 친환경기술로 논란 줄이기 중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