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오토에버, 코로나19로 판관비 줄어 2분기 영업이익 늘어

차화영 기자
2020-07-31   /  16:46:34
현대오토에버가 코로나19에 따른 판관비 감소로 2분기에 영업이익이 늘었다.

현대오토에버는 2020년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907억7800만 원, 영업이익 265억2400만 원을 냈다고 31일 밝혔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은 4.3%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6.2% 늘었다.
 
현대오토에버, 코로나19로 판관비 줄어 2분기 영업이익 늘어

▲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이사.


현대오토에버는 “2019년 수익성이 낮은 시스템통합(SI)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를 봤고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등을 실시하면서 경비 등 비용이 줄면서 영업이익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2분기에 판관비로 모두 189억5200만 원을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2분기보다 11.7% 줄어든 수치다. 

사업부문별로는 IT아웃소싱(ITO)부문에서 2분기에 매출 2259억800만 원을 거뒀다. 2019년 2분기와 비교해 매출이 1.5% 감소했다. 

시스템통합(SI)부문에서는 2분기에 매출 1648억5천만 원을 냈다. 지난해 2분기보다 7.8% 줄었다. 

현대오토에버는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라 자동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 생태계 강화, 비대면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종합반도체기업 경쟁력과 이익 방어능력"
  2. 보수야권 대선후보는 보이지 않고, 김무성 황교안 유승민도 기지개
  3. [오늘Who] 김동관 한화 친정체제 강화, 화학과 에너지로 대변신
  4.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입찰 참여, "합병 가능성 확정 안 돼"
  5. 호반건설 상장 재추진, 최승남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강남 공략 지속
  6. 전영묵 국감 증인은 일단 피해, 삼성생명 현안 많아 안심은 일러
  7. [오늘Who] 삼성 태블릿 코로나19에 호조, 노태문 보급형으로 노 저어
  8. 현대차 새 투싼 흥행몰이, 기아차 스포티지 완전변경모델에 더 공들여
  9. 두산솔루스 목표주가 상향, "최대주주 바뀌면 전지박 공격적 증설"
  10. KB국민은행, '모바일앱 너무 많다' 불만에 앱 '쪼개기' 전략 바꾸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