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 전기차 양산으로 성장 확보"

김용원 기자
2020-07-30   /  09:12:47
현대모비스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계열사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생산을 본격화하면서 현대모비스 전동화부품 매출 증가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 전기차 양산으로 성장 확보"

▲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사장.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30일 현대모비스 목표주가를 기존 23만 원에서 26만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9일 현대모비스 주가는 21만2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유럽과 북미지역에서 6월부터 자동차부품 수요가 점차 회복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현대모비스도 자동차용 부품업황 회복에 힘입어 하반기부터 실적을 정상화할 공산이 크다.

김 연구원은 현대차와 기아차가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전기차 생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현대모비스 전동화부품 매출 증가를 이끌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새 공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기차 양산을 시작할 계획을 세우고 있어 현대모비스가 부품 설계비용 감소 및 원가구조 개선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와 기아차 전기차 생산 본격화로 성장을 담보한 상태"라며 "높은 수익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가가 저평가된 상태"라고 진단했다.

현대모비스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35조4780억 원, 영업이익 1조6460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2019년과 비교해 매출은 6.8%, 영업이익은 30.2% 줄어드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공업 주가 초반 뛰어, 현대차 신형 투싼에 시트류 공급
  2. 김기남,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 중요
  3. 양수영, 석유공사 3천% 부채비율에 기름 유출사고로 국정감사 ‘험난’
  4. [채널Who] 커리어케어 진단, 코로나19로 소비재 디지털인력 태부족
  5.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임기 곧 끝나, 관료출신 회장으로 다시 돌아가나
  6. 신한금융은 네이버 카카오보다 더 디지털로, 조용병 계열사 CEO 독려
  7. [오늘Who] 허인 KB국민은행장 재연임에 무게, 세대교체론 비켜가나
  8. KB금융, 윤종규 금융플랫폼 의지 싣고 간편결제로 페이경쟁 뛰어든다
  9. 포스코건설, 리모델링 경쟁력으로 용인 수지에서 현대건설 잡을까
  10. [오늘Who] 대구은행장 겸직 마친 김태오, 이제 DGB 비은행 성장 집중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